배우 고윤정이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를 떠나보내며 가슴 뭉클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고윤정은 ‘환혼: 빛과 그림자’에서 낙수의 얼굴을 지닌 신비로운 신녀 진부연 역을 맡아 매회 몰입도를 더하는 흡입력 강한 연기력으로 마지막까지 캐릭터의 서사를 촘촘하게 표현해냈다는 호평을 받으며 인기를 견인했다.

고윤정은 9일 소속사 MAA를 통해 “낙수가 경천대호를 누비고 대호국을 날아다니는 장면들을 대본으로 처음 접하며 설레던 기억이 어제처럼 생생한데 벌써 마지막 방송이라는 게 정말 아쉽다”라고 종영 소감을 남겼다.

‘환혼: 빛과 그림자’에 대해서는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며, 부연이자 낙수 그리고 조영으로서 정말 감사한 시간이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소중한 것들을 배웠고, 개인적으로는 조금 더 성장한 계기가 됐다”라고 되돌아봤다.

이어 “많은 분들께 사랑을 받게 돼 정말 행복했고, 감독님, 작가님, 사랑하는 모든 훌륭한 스태프분들 및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고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올해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모두 늘 건강하시고, 더 행복하시길 소원하겠다”라고 기원하며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애청자들에게 다시 한번 인사를 남기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환혼' /사진제공=tvN
'환혼' /사진제공=tvN


‘환혼: 빛과 그림자’에서 고윤정은 캐릭터의 면면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묵직한 연기력으로 매회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초반 해맑고 천진난만한 모습부터 애틋함을 가슴에 품은 담담한 낙수, 기억을 완전히 되찾은 뒤 흑화한 부연까지 입체적이면서도 복잡미묘한 캐릭터의 결을 상황에 따라 완벽하게 표현하는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안겼다.

앞서 고윤정은 2019년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으로 연기 데뷔해 신비로운 마스크와 통통 튀는 개성으로 주목받았고,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스위트홈’, JTBC ‘로스쿨’을 거쳐 영화 ‘헌트’까지 다양한 작품에 연달아 출연하며 대중의 눈도장을 받는 데 성공했다. 이번 작품 ‘환혼: 빛과 그림자’를 통해 묵직한 연기력부터 잠재된 스타성까지 한껏 드러내며 원톱 여주인공으로서 이름값을 해냈다.

이처럼 매 작품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을 보여준 고윤정은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으로 전 세계 시청자와 만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