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사' /사진제공=JTBC
'대행사' /사진제공=JTBC


이보영이 ‘대행사’로 성공적 컴백을 마쳤다.

지난 7일 첫 방송된 JTBC 새 토일드라마 ‘대행사’는 VC그룹 최초로 여성 임원 고아인이 최초를 넘어 최고의 위치까지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린 우아하게 처절한 광고인들의 전투극이다.

극 중 이보영은 인생에 패배란 단어는 존재하지 않는 광고계의 원 탑 고아인으로 분해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특히 회사 내 앙숙과도 같은 최상무(조성하 분)가 제안한 수상한 내부 비딩도 매순간 전략적으로 생각하고 미친것처럼 행동하는 아인답게 자신만의 묘책으로 승리를 이끌어내기도.

그 결과 염원하던 최초의 여성 상무로 승진하게 되며 기쁨을 누리지만 실상은 단 1년짜리 임시 임원일 뿐. 하지만 누군가 꺾을수록 강해지는 아인은 보란듯이 자신이 가진 권력을 휘두르며 더 악랄해지기로 결심하고 자신에게 칼을 겨눈 자들에게 경고하며 회사 내 피바람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눈 돌릴 틈 없는 빠른 전개로 단 2회 만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이보영. 특유의 당당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카타르시스를 자극해 앞으로 그녀가 이 고비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대행사’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