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방송인 전현무가 대상 수상 전 미리 수상 소감을 밝혀 화제가 됐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전현무의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수상을 축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참시' 방송 녹화는 시상식 전에 이뤄졌다. 그 때문에 수상 결과를 모르는 상태에서 전현무가 대상을 탔다는 상황극을 펼친 것.

이영자는 전현무에게 대상 수상을 할 줄 알았냐고 물어봤다. 전현무는 "알고 있었다"라며 능청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국주는 전현무에게 수상 후 회식으로 소고기를 샀다고 예고된 미담을 만들었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대패삼겹살이었다"라며 "저는 본인이 대상 타고 용돈 주시는 분은 처음이었다"라며 여유롭게 대응했다.

홍현희는 "수상 소감을 들어보고 싶다"라고 질문했다. 송은이는 "네가 못 탔는데 이게 나가도 웃기겠다. 김칫국 퍼레이드로 나가도 웃기지 않나"라고 했다.

또 이영자는 "첫 번째 (대상) 탄 거랑 두 번째 탄 거랑 다르지 않나"라고 말해 전현무를 당황하게 했다.

전현무는 "이거 허언증도 아니고"라며 "첫 번째 탔을 때는 얼떨떨했다. 실감이 안 났는데, 이번엔 하반기부터 백화점을 가든 미용실을 가든 파김치를 어떻게 담그느냐는 질문을 하신다. 그래서 영자 누나한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영자는 "그렇다고 그걸 사주면 어떡하냐. 차를 또 하나"라고 했고, 송은이 역시 M사 차량을 언급하기도. 마지막으로 전현무는 "대상 못탔는데 이거 내보내기만 해봐"라며 다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