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극심한 공포로 촬영장 이탈 선언 "가방 싸서 도망가고 싶다" ('런닝맨')


유재석이 공포심으로 극도의 멘붕 상태에 빠졌다.

오는 8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비명이 난무했던 야밤의 공포소동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한방에 모여 '노가리 타임'을 진행했다. 하루의 회포를 풀던 도중, 김종국은 돌연 "그런데 난 귀신이 있다고 생각해"라며 운을 띄워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고, 새벽 운동 혼자 할 때 겪었던 실제 에피소드로 공포 특집에 불을 지폈다.

이어 전소민은 "밤에 화장실 변기가 혼자 내려간 적이 있다"며 미스테리한 경험담을 풀었고, 멤버들은 "나였으면 바로 뛰쳐나갔다”, "무서우니까 문 열어야겠다"라며 질색했다. 그 순간 의문의 굉음을 발생했고, 곧이어 형광등까지 소등돼 현장이 혼비백산 됐다.

특히 "귀신은 없다"며 호언장담하던 주우재마저 겁에 질린 모습을 보였고, '런닝맨 대표 겁쟁이' 유재석과 하하는 "여기서 못 자겠다. 가방 싸서 도망가고 싶다”, “장난 아니고 진짜 방 바꿔달라"며 극도로 멘붕 상태에 빠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