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2TV '불후의 명곡'
/사진 = KBS 2TV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홍지윤-홍주현 자매가 박창근에 대해 “노래 부르면 잘 생겨 보인다”고 호감을 나타냈다.

오늘(7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88회는 ‘2023 신년 특집-오디션 스타 패밀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번 특집에는 역대 오디션 스타들과 이들의 가족이 출연해 합동 무대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이번 특집의 출연 라인업에는 홍지윤-홍주현 자매, 김애란-김태연 모녀, 유일남-오유진 조손, 신명선-신승태 부자, 박창근-박창광 형제 등 총 5팀이 이름을 올렸다.

홍지윤-홍주현 자매는 박창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인다. 특히, 홍주현은 “’국민가수’ 때부터 박창근님에게 투표를 계속 했다”며 “‘그날들’ 무대를 보고 집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말해 이목을 끈다. 이를 들은 홍지윤은 “노래만 하면 너무 잘생겨 보인다더라”며 맞장구를 친다. 이에 박창근은 “너무 영광이다”라고 전했다고.

특히, 박창근 형제는 고 김광석의 ‘먼지가 되어’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포크 장르곡으로 ‘내일은 국민가수’ 우승을 거머쥔 박창근의 강력한 선곡에 김태연은 견제했다는 후문.

박창근의 어머니도 토크 대기실에 출연했는데, 어머니는 아들 박창근의 노래와 토크에 포커페이스를 유지해 MC 이찬원의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 박창근은 “어머니는 저를 잘 아시지 않나. ‘쟤가 오늘 아니다’라며 평가하고 있는 것”이라며 “굉장히 냉철하게 보신다”고 전했다고.

이번 특집에서 오디션 스타들은 가족과 함께 무대를 꾸미며 ‘물보다 진한 피’의 케미스트리를 뽐낼 예정이다. 색다른 협업을 통해 찰떡궁합의 DNA도 자랑한다. 오디션 스타 뿐 아니라 가족들 역시 남다른 가창력과 끼를 발휘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