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해고 당한 채종협이 복직에 성공한 가운데, 김성오가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다.

지난 5일 방송된 ENA 수목 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 10회에서는 위기 속 박인성(채종협 역)이 해임 위기를 극적으로 벗어나고 김선주(박성웅 역)를 지키고자 혈투를 벌인 마피(김성오 역)가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박인성과 김선주의 계획대로 범영 그룹 긴급 주주총회가 열렸다. 주주총회에서 오미란(이상희 역) 전무가 해임되면 정식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상황은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범영이라는 브랜드에 흠집이 나는 게 싫었던 오영근(정동환 역) 부회장이 오미란 전무를 회유했기 때문.

이대로 물러설 수 없었던 오미란 전무는 오영근 부회장과 손을 잡고 반격에 나섰다. 사내이사로 마땅히 해야 할 직무를 수행하지 않은 실버라이닝 박인성 사장의 해임안을 긴급 발의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박인성은 실버라이닝 자리에서 쫓겨났고, 오영근 부회장의 꼼수로 여론은 악화됐다.

박인성은 어느새 세상에서 제일 나쁜 사람이 되고 있었다. 하지만 기적이 일어났다. 그에게 도움을 받았던 사람들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 미화원 아주머니를 시작으로, 직원들은 박인성이 그간 실버라이닝 사장으로서 소임에 충실해 왔음을 증명했다. 박인성의 복귀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주식 매수 열기도 더해졌다. 이에 박인성은 실버라이닝 사장으로 복귀했다.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마피는 사라진 김선주를 찾아 나섰다. 박인성 해임 이후에도 나타나지 않는 김선주를 두고 여러 소문이 퍼진 상황. 아빠를 만나고 싶다며 도둑질까지 한 딸 민아(기소유 역)를 보고 마음이 안 좋았던 마피는 독자적인 행동을 취하기 시작했다.

마피는 여러 정신병원을 집요하게 쫓던 끝에 김선주를 찾아내는 데 성공했다. 이 사실을 박인성에게 알린 그는 김선주를 지키기 위해 처절한 혈투를 벌였다. 박인성과 정세연(서은수 역)은 곧바로 약속 장소로 향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마주한 건 마피의 안타까운 죽음이었다. 그가 손에 쥐고 있던 초코파이를 바라보며 눈물을 보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