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길강, 3대 디저트 레스토랑서 "무슨 맛인지 모르겠는데?"('디저볼래')


무서운 형님들의 달콤살벌 디저트 입문기 ‘디저볼래-디저트 먹어 볼래’의 안길강X정해균X신승환X지승현 4총사가 때아닌 납치 소동을 벌인다.

5일 공개되는 ‘디저볼래’에서는 강남의 화려한 밤거리를 찾은 핫가이(?) 안길강X정해균X신승환X지승현이 등장한다. 화려한 수트를 입고 한껏 멋을 낸 네 사람은 번쩍번쩍한 네온사인에 취해 밤거리를 거닐며 설레어 했다. 지승현이 “밤에 강남에서 디저트를 먹는다고?”라며 의아해하자 신승환은 “아니다. 내가 봤을 때 오늘은 회식하는 거다”라며 다른 기대감에 찼다. 정해균도 “오늘은 회식하는 거죠? 이 느낌 그대로”라며 한껏 상기됐다.

그러나 제작진은 무방비 상태의 4총사를 검은색 차량에 무작정 태웠고, 형님들은 이건 명백한 납치라며 불안해했다. 이윽고 번화가에서 점점 멀어지는 차량에 지승현은 체념한 듯 “지금 우리 어디로 납치되는 거에요?”라며 궁금해했다. 이에 안길강은 “납치된 게 아니라, 우리가 누구를 납치하러 가는 거 아니야?”라는 ‘합리적 의심’으로 동생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이날의 디저트가 무엇일지 점점 미궁으로 빠지는 가운데 이들의 차는 한적한 주택가 앞에 멈췄고, 형님들은 도착한 장소에 대한 의구심으로 술렁였다.

형님들이 도착한 곳은 바로 100% 예약제로 운영되는 대한민국 3대 코스 디저트 레스토랑 중 한 곳. 고급스럽게 세팅된 테이블과, “디저트가 코스처럼 나온다”는 제작진의 말에 형님들 얼굴에는 안심의 미소가 피어났다. 하지만 코스 시작부터 상큼달콤한 애피타이저를 맛본 ‘NO 당 형님’ 안길강의 얼굴이 일그러지자 정해균은 “형은 단것도 못 먹어, 신 것도 못 먹어…형은 도대체 뭘 먹어야돼?”라며 구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코스에서도 안길강은 “무슨 맛인지 잘 모르겠다”라며 아리송한 맛 표현으로 셰프의 승부욕을 자극하기도 했다.

납치소동(?) 후 안길강X정해균X신승환X지승현이 만난 디저트 코스 요리의 정체는 5일(목) 오후 5시 U+ 모바일tv에서 공개될 ‘디저볼래’ 6회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