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모님' 강수정 "녹두가루로 피부 관리, 의사들이 하지 말란 건 다해"


'홍콩 사모님' 강수정 "녹두가루로 피부 관리, 의사들이 하지 말란 건 다해"
'홍콩 사모님' 강수정 "녹두가루로 피부 관리, 의사들이 하지 말란 건 다해"
'홍콩 사모님' 강수정 "녹두가루로 피부 관리, 의사들이 하지 말란 건 다해"
사진=강수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강수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방송인 강수정이 과거 녹두가루로 피부 관리를 했다고 밝혔다.

4일 강수정의 유튜브 채널에는 '강수정 동안비결, 패션센스- 구독자와 함께하는 빵집 Q&A 데이트 (feat. 구독자 1만명 홍콩쇼핑 아이템 패키지 이벤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강수정은 구독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수정은 자신의 MBTI가 "ENFJ"라고 밝힘 "다정하고 배려심 많다고 하더라. 좋은 것만 기억한다"고 밝혔다.

동안이라며 비결을 묻는 질문에 강수정은 "감사하다"며 웃었다. 이어 "어렸을 땐 나이 들어 보인다는 얘기 많이 들었는데 나이 드니 동안이라는 얘기 들으니 괜찮다. 성숙하단 얘기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피부 관리법을 묻자 강수정은 "일찍 잔다. 9시 반이나 10시에 잔다. 9시간 이상"이라고 꼽았다. 이어 "지금은 피부 관리를 안 한다고 엄마가 뭐라고 하시는데 어렸을 때는 녹두 가루를 개어서 (얼굴에) 팩처럼 발라줬다. 지금은 직장 다니고 게을러져서 못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란 흰자를 케이크 만들 때처럼 머랭 내듯이 거품을 낸다. 얼굴에 얹어두고 조금 있다가 스팀타월로 닦아낸다. 그 다음 노른자를 꿀과 함께 발라준다. 그리고 찬물에 씻는다. 요즘 TV 보니 찬물에 씻으면 안 된다고 하던데 저는 어렸을 때 찬물로 씻었다. 그렇게 하면 피부가 맨들맨들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지 말라는 건 다 했다. 얼굴에 때도 밀었다. 피부과 의사 선생님들이 하지 말라는 건 다했다"며 "요즘은 클렌징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수정은 2008년 금융업계 종사자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홍콩에 거주하고 있으며, 홍콩과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