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이해' 문가영, 두 남자와 뜨겁게 얽혔다


문가영의 선택이 모두를 납득 시켰다.

JTBC 수목 드라마 ‘사랑의 이해’(극본 이서현 이현정 / 연출 조영민 / 제작 SLL)에서 아슬아슬한 감정의 줄타기를 이어가던 문가영이 망설이는 유연석과 망설임 없는 정가람 사이에서 정가람의 마음을 받아들이며 두 남자와 뜨겁게 얽히기 시작했다.

지난 4일(수) 방송된 드라마 ‘사랑의 이해’에서 수영(문가영 분)은 상수(유연석 분)와의 갑작스러운 포옹과 함께 마침내 진심을 드러내며 처음으로 두 사람의 마음이 통한 듯한 모습이 그려진 한편, 접대 자리에 가지 않겠다는 수영의 선포에 지점장(정재성 분)의 노골적인 괴롭힘이 이어졌다. 수영은 나서서 도와주기도 그렇다고 무시하지도 못하는 상수의 태도에 서서히 마음이 닫히는 기분을 느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회사와 가족 일로 힘들어하는 수영에게 조심스러우면서도 망설임 없는 직진을 펼치는 종현(정가람 분)의 진심이 결국 수영의 마음을 움직였다. 다친 손가락에 밴드를 붙여주는 종현에게 “왜 이렇게 잘해줘요.”라고 묻던 수영은 “동네 친구 말고 남자친구 되고 싶어서 노력하는 중이에요.”라는 종현의 대답에 결연한 표정으로 “해요, 그거. 남자친구 해요.”라며 수영의 마음이 마침내 종현에게로 닿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단박에 끌어올렸다.

수영은 엇갈리고 망설이며 확신을 주지 않는 상수와 늘 자신에게 따스한 위로와 자신을 치켜세워주는 종현 사이에서 쉽게 마음을 정하지 못했다. 하지만 자신을 향하는 뜨거운 두 개의 시선 중 종현에게 마음을 굳혔고, 결국 종현과 진짜 연인 사이로 발전하며 본격적인 삼각관계에 불을 지폈다.

이처럼 문가영은 유연석과 정가람 사이 갈팡질팡하는 마음을 어쩌지 못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그려내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밀어낼수록 자꾸만 끌리는 감정과 받아본 적 없는 따뜻함에 끌리는 감정 등 다채롭고 복잡한 인물의 감정을 눈동자의 떨림과 대사 톤 등을 섬세하게 표현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렇게 두 남자와 뜨겁게 얽힌 문가영이 출연하는 JTBC ‘사랑의 이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