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사진제공=tvN
'스킵' /사진제공=tvN


‘스킵’이 흔들리는 애정전선으로 대혼돈에 휩싸인다.

오늘(5일) 방송되는 tvN 예능 ‘스킵’ 4회는 그 누구도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2기 스키퍼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34살 치과의사 김강민, 31살 아나운서 김빅토리아노, 28살 모델 김종석, 28살 백화점 사원 안명환과 30살 싱어송라이터 김민아, 34살 쇼호스트 서혜진, 25살 성형외과 일본어 마케터 소유진, 30살 플러스 사이즈 모델 아승연이 운명의 짝을 찾는다.

솔직하고 과감함으로 무장한 2기 스키퍼들은 앞서 10분 토크 초반부터 거침이 없었다. 이에 스킵이 속출했고, 사상 최초 토크룸이 폭파되면서 대혼돈에 빠졌다. 이번엔 서로 손을 잡고 대화를 이어나가는 두 번째 10분 토크가 진행된다.

두 번째 10분 토크는 스키퍼들 사이 새로운 핑크빛 기류가 포착된다. “오늘부터 제 이상형은 OOO님”이라면서 거침없이 마음을 전하는 직진녀부터 도시락 교환 시간에 “서바이벌 이제부터 시작”이라면서 경쟁심을 드러낸 직진남까지 스키퍼들의 솔직한 감정 표현이 ‘심쿵’을 선사할 예정.

스키퍼들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도시락 교환 이후 애정전선의 판이 뒤바뀐다. “집에 가고 싶어요”라고 스키퍼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한 도시락 교환 사건의 전말이 궁금해진다.

유쾌하고 발랄한 소개팅을 주선하는 세 MC 유재석, 전소민, 넉살의 활약도 계속된다. “제가 떨려요”라고 스키퍼들의 감정에 몰입한 전소민, 모두가 놀란 결과에 “OOO님이 집에 안간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라며 스키퍼를 따스하게 감싼 넉살과 함께 예측불허 4대 4 당일치기 소개팅을 관전하는 즐거움이 이어진다. 여기에 ‘연애 세포 저혈당’인 유재석이 유쾌한 ‘눈치 제로’ 진행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하는 일이 벌어진다고 전해지며 궁금증을 더한다.

대혼돈에 휩싸이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2기 스키퍼들의 소개팅 결말은 이날 오후 8시 40분 방송되는 ‘스킵’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