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채종협과 서은수가 위로의 의미를 담아 입을 맞췄다.

지난 4일 방송된 ENA 수목 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 9회에서 박인성(채종협 역), 정세연(서은수 역)은 사라진 김선주(박성웅 역)의 몸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박인성과 정세연은 김선주가 보내준 위치로 달려갔지만, 그의 몸을 찾지 못했다. 이를 눈치챈 노위제(방주환 역)가 김선주의 몸을 다른 곳으로 옮겼기 때문.

다시 병원을 찾은 정세연과 마피(김성오 역)은 새로운 단서를 발견했다. 병원장이 과거 범영의 유일한 후계자 오승환을 치료하다 의료사고를 저질렀었던 것. 이 일로 ‘범영’ 후계 구도에 오를 수 있게 된 오미란(이상희 역) 전무와 관련되었을 거라 추측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수세에 몰린 오미란 전무는 VIP 병실에 입원해 있는 정세연의 어머니를 빼돌린 후 정세연을 불러 '바로 4.0' 베타버전을 가지고 오라고 협박했다. 하지만 정세연은 이 사실을 박인성과 마피에게 털어놓으며 도움을 청했고, 뜻하지 않은 행운이 찾아왔다. 마피가 정세연 어머니의 침대에 위치 추적기를 붙여놓은 덕분에 그 행방을 쫓을 수 있었다.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마피가 어머니를 구하는 동안, 박인성과 정세연은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박인성은 오영근 부회장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건넸다. 김선주가 '바로 4.0' 베타테스트 결과를 전하려 했던 사실과 함께 오미란 전무 해임 건으로 긴급 주주총회를 열어줄 것을 제안했다. 오미란 전무를 찾은 정세연 역시 박인성의 행보를 전했다.

정세연의 어머니는 시골 요양 병원으로 무사히 옮겨졌다. 정세연은 박인성과 마피를 비롯해 자신을 도와준 사람들의 마음에 감동했다. 좀처럼 감정을 내비치지 않던 정세연이 처음으로 눈물을 보였다. 박인성은 그런 정세연의 마음을 따스하게 위로했다. 그리고 이어진 두 사람의 입맞춤이 엔딩을 장식했다.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 박인성은 오영근 부회장의 수행비서 노위제가 사실 오미란 전무의 수족이라는 것, 곽삼수(김병춘 역) 상무를 흔든 사람도 오미란 전무임을 알아냈다. 자율주행 자동차 출시가 먼저였던 오미란 전무에게 버그를 고치겠다는 김선주는 눈엣가시였을 터. 가장 유력한 용의자이지만, 법의 심판을 받게 하기는 무리다. 오영근 부회장이 박인성이 건넨 제안을 받아들일지도 미지수다. 박인성과 정세연이 김선주를 원래 자리로 돌려놓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