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종진♥' 이승신 "내가 재혼 하니 재혼한 엄마 마음 알겠더라" ('퍼펙트라이프')


배우 이승신이 가정사를 털어놨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는 이승신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신은 어머니와 가족 앨범을 보다가 "돌아가신 아빠가 두 분 계시잖아"라며 "오빠랑 언니랑 데리고 내가 만삭으로 있을 때, 8개월 때 돌아가신 거지?"라고 친부를 언급했다.

그는 "엄마가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어머니는 "내 운명이 그 모양밖에 안 돼가지고"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새아빠가 너를 너무너무 잘 키워주고 뒷바라지 해줘서 지금 네가 이 시점까지 온 거잖아"라고 말했다.
[종합] '김종진♥' 이승신 "내가 재혼 하니 재혼한 엄마 마음 알겠더라" ('퍼펙트라이프')
이승신은 "저도 재혼을 했지 않나. 그렇게 살다 보니까 엄마의 심정과 고충을 깨달았다"며 "새 가정에서 자기 역할을 한다는 게 쉽지 않다. 그런데 저희 아빠가 참 감사하게 전혀 차별을 못 느끼게 잘 해주셨다"고 밝혔다.

특히 이승신은 남편 김종진의 자랑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가장적인 남자랑 결혼하고 싶었는데 남편이 비슷한 면이 있다"고 운을 뗐다.
[종합] '김종진♥' 이승신 "내가 재혼 하니 재혼한 엄마 마음 알겠더라" ('퍼펙트라이프')
이승신은 "아마 저희 남편이 사위 중에 제일 잘할 것 같다"면서 "용돈도 굉장히 넉넉하게 준다. 오빠가 주기 전에 제가 본다.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나? 오늘이 그럴 날도 아닌데 제가 그러면 무슨 소리냐고, 언제 드리느냐고, 자꾸 드려야 한다고 한다"고 자랑했다.
[종합] '김종진♥' 이승신 "내가 재혼 하니 재혼한 엄마 마음 알겠더라" ('퍼펙트라이프')
김종진은 장모님과 영상통화로 애정을 드러냈다. 김종진은 장모님에게 "날씨 추워졌다. 따뜻하게 입고 다니시죠?"라고 물었다. 이승신의 어머니는 "빵을 좀 끊었으면 좋겠다"며 사위의 건강을 걱정했다.

김종진은 "빵 없이 못 사는 남자인데. 장모님이 끊으라고 하면 반으로 줄이겠다. 장모님 사랑합니다"라고 해 미소를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