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이승신이 뭉클한 가족사를 고백한다.

오늘(4일)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는 가수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의 아내이자 ‘건강미인’ 배우 이승신이 출연한다.

연예계 대표 사랑꾼 이승신은 “우리 남편은 하와이 남편이다. 종일 와이프만 쳐다보는 남편”이라며 변치 않는 부부 금술을 자랑해 현장의 부러움 섞인 야유를 산다. 이어 그녀는 “잔소리쟁이 남편과 조금 떨어져 있고 싶어 오늘은 혼자 나왔다”며 귀여운 속풀이 토크로 웃음을 자아내는가 하면, “내 애칭은 ‘내 사랑 덜렁이’에서 ‘충격적인 덜렁이’로 바뀌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이승신은 ‘80대 패셔니스타’ 친정어머니와 새해맞이 대청소를 한다. 패셔니스타답게 어머니의 옷장에는 시스루 등 시대를 주름잡았던 각양각색의 유행 아이템이 가득해 감탄을 자아내고,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친정어머니와 새해를 맞아 싹 정리하자는 딸 이승신의 입씨름은 스튜디오에까지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모녀는 함께 앨범을 보며 추억에 잠기기도. 출중한 외모의 아버지 사진이 시선을 끌자 이승신은 “사진 속 아버지는 새아버지”라며 자신의 가족사를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그는 “친아버지인 줄 알고 자랐을 만큼 최선을 다하셨다”며 새아버지를 향한 사랑을 드러낸다.

“(새아버지처럼) 가정적인 남자랑 결혼하고 싶었다”는 이승신은 “남편이 새아버지와 많이 비슷하다”며 행복한 결혼 생활을 자랑한다. 이날 남편 김종진은 “날이 추워졌으니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요”라며 장모님의 건강을 꼼꼼히 챙기는가 하면, 사랑한다는 말을 스스럼없이 하는 등 ‘1등 사위’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줬다는 후문.

이승신의 에너지 넘치는 일상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