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문숙, 지나가던 포항공대생 붙잡고 "이상형" 급고백('같이삽시다3')


[종합] 안문숙, 지나가던 포항공대생 붙잡고 "이상형" 급고백('같이삽시다3')
[종합] 안문숙, 지나가던 포항공대생 붙잡고 "이상형" 급고백('같이삽시다3')
[종합] 안문숙, 지나가던 포항공대생 붙잡고 "이상형" 급고백('같이삽시다3')
[종합] 안문숙, 지나가던 포항공대생 붙잡고 "이상형" 급고백('같이삽시다3')
[종합] 안문숙, 지나가던 포항공대생 붙잡고 "이상형" 급고백('같이삽시다3')
사진=KBS2 '같이 삽시다3' 방송 캡처
사진=KBS2 '같이 삽시다3' 방송 캡처
'같이 삽시다3' 멤버들이 포항공대 늦깍이 1일 대학생으로 변신했다. 혜은이가 멤버들을 위해 새해 아침 밥상을 준비했다. 안문숙은 고(故) 김자옥이 나오는 꿈을 꿈 뒤 탤런트가 됐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포항에서 새해를 맞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요리와는 거리가 멀었던 혜은이는 새해 아침 일찍부터 홀로 주방에서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앞치마에 두건을 두른 혜은이는 "2023년 새해 음식을 장만해 보려고 한다. 아침을 정성껏 해서 모시겠다"며 자신감에 찬 모습을 보였다. 박원숙은 "뭐하는 거냐"며 "해가 동쪽에서 확실하게 떴다"면서 놀랐다. 원조 요리 담당 안소영이 주방으로 향하자 혜은이는 "여기 들어오지 마!"라며 단호하게 멤버들의 출입을 금지시켰다. 이를 지켜보던 자매들은 부엌을 점령한 혜은이의 모습에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평소 혜은이의 실력과는 달리 착착 요리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보였기 때문. 그러다 무언가를 필사적으로 감추는 혜은이의 수상한 모습이 포착됐다. 떡국과 전을 준비하던 혜은이가 불 조절해 실패해 음식을 태운 것. 또한 반조리 식품으로 요리를 하려던 것. 멤버들은 주방에서 나는 연기에 놀랐다. 박원숙은 "그만 나와라. 막내딸 시집 보내려니 내가 가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포항공대 캠퍼스 투어를 하기로 했다. 이공계 인재들이 모인 포항공대를 방문한 멤버들은 캠퍼스룩까지 신경 써서 갖춰 입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학창시절을 돌이켜보니도 했다. 안문숙은 "여기서 반장했던 분 계시냐"고 물었다. 박원숙은 "나는 미화반장 이런 거 했다"고 답했다. 안문숙은 "학교 다닐 때부터 오락부장 시킨 걸 보면 애들이 날 알아봤다. 시간만 나면 내가 앞에 나가서 성대모사하고. '신라의 달밤' 부르고 하면 애들이 다 자지러졌다. 학교 다닐 때 제가 많이 웃겼다. 직업이 이렇게 풀릴 거라고는 상상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문숙은 고 김자옥과 기묘한 인연을 추억했다. 안문숙은 "내가 딱 (탤런트) 되는 날 꿈을 꿨다. 고 김자옥 선배님이 우리 학교를 찾아와 전교생 중에서 나를 딱 집어서 춤 한 번 추자고 해서 춤을 췄는데 내가 탤런트가 됐다. 그게 희한하더라. 그런 꿈을 꾼 다음에 탤런트가 됐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낭만의 캠퍼스를 걸으며 학창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던 안문숙은 이상형이었던 털 많은 선생님을 떠올렸다. 안문숙은 "좋아했던 선생님은, 가슴이 털이 원조다. 가슴 털이 모시옷 사이로 져나온다. 구렛나루가 그렇게 매력있는 분은 처음이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포항공대에 털 있는 사람 찾아봐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지나가던 학생을 만난 멤버들. 안문숙은 남학생에게 "잠깐만. 구렛나루가 이랬다. 면도를 하면 턱밑이 이렇게 파랬다"며 "미안하다. 제가 좋아하는 이성상이다"고 갑자기 고백해 남학생을 당황스럽게 했다.

큰언니 박원숙은 대학 입학 경험이 없는 동생들을 위해 포항공대 수업을 청강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강의실 출입을 위한 1일 학생증을 발급받은 혜은이는 "1일 학생증이지만, 나에게는 영원한 학생증"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