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골목식당 '원테이블 빌런' 사장, 결국 폐업…"부끄러운 그때" ('근황올림픽')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원테이블 식당 사장이 가게를 접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원테이블을 만나다] 백종원 극대노 '골목식당' 5대 빌런 사장 근황, 경리단길 새 사업체 가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백종원으로부터 혹평을 받은 '원테이블 식당'의 사장이 모습을 보였다.

사장은 "5대 빌런으로 불린다. 1년 지나고부터 보기 시작했는데 못 보겠더라 왜 빌런이라는지 알겠고 그때를 지금 생각하면 진심으로 부끄럽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 "일단 음식은 안 하기로 마음 먹었다. 진짜로 폐업했다. 당시 소정의 출연료가 있었는데 다 반납하고 요리학원을 갔다. 다니면서 진심으로 세상에 있는 요식업계 사장님들 존경스럽다"고 알렸다.

'원테이블 식당'을 도전했던 계기에 대해 "원래 술집이었다. 기본 플레이팅만 나왔었다. 파티룸 개념이었다. 오픈한지 한 달밖에 안됐고 음식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의 기로에 서있는데 예능이 시작됐다"라고 밝히기도.

방송 이후 겪었던 문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연락처를 알아내셔서 연락해서 쌍욕을 하신다든지, 가게 앞에 종일 누가 계시는데 실시간으로 제가 뭐 하는지 다 올라오더라"라며 '가게 문 대뜸 열어놓고 휴대폰 들이밀고 동영상 찍고, 저희 집 근처까지 따라온다든지. DM으로도 오더라"라고 말했다.

근황에 대해서는 "혼자 셀프 인테리어를 했다. 그림과 음악과 복합 예술이 있는 파티룸으로 만들었다. 프라이빗 파티룸을 한다"라고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