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추형도 인정한 '남성 호르몬 1등' 딘딘…정자왕에 도전한 조둥이('호적메이트')


‘호적메이트’ 조둥이 중 정자왕이 탄생한다.



1월 3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기획 최윤정, 연출 정겨운) 45회에서는 조둥이(조준호-조준현)의 비뇨의학과 검사가 그려진다.



이날 조둥이는 기본 건강 검진을 마친 뒤 비뇨의학 병원을 찾는다. 이곳은 요즘 핫한 비뇨의학과 전문의 ‘꽈추형’ 홍성우 원장의 병원으로, 수많은 연예인과 셀럽이 다녀간 곳. 꽈추형은 조둥이를 환영하며 “우리 병원 남성 호르몬 1등 기록을 딘딘이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이에 조둥이는 딘딘에게만은 지지 않겠다고 열의를 불태우며 검사에 임한다.



먼저 남성호르몬 검사 결과가 나오고, 꽈추형은 재미있는 결과지에 감탄한다. 조둥이의 남성 호르몬 수치가 0.01점 차이로 다르게 나타난 것. 과연 간발의 차이로 남성 호르몬 수치에서 승리한 사람은 누구일지, 또 이들은 딘딘의 기록을 넘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또한 두 사람의 정자 건강 결과도 공개된다. 이번에는 두 사람의 결과가 극명하게 차이가 난다는 전언. 결과를 보고 꽈추형이 “유도로 치면 한판승이다”라고 말할 정도. 특히 한 명의 정자를 보면서 꽈추형은 “우리 병원에서 이런 정자 처음 본다”고 감탄에 감탄을 연발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한편 꽈추형도 감탄한 정자왕의 정체는 오늘(3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호적메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