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스틸. / 사진제공=KBS
'같이 삽시다' 스틸. / 사진제공=KBS


안소영이 영화 '애마부인' 시리즈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 혜은이, 안소영, 안문숙이 포항 하우스에서 생활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안소영은 '같이 삽시다' 방송 이후 "이장호 감독으로부터 전화가 왔다"며 "이장호 감독이 나를 다시 봤다며 사과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안소영은 '애마부인'의 화제성 때문에 영화계를 문란하게 만들었다는 오해를 받았다며 이장호 감독 역시 안소영을 안 좋게 봤던 인물 중 하나였다고 밝혔다.

안소영은 사실 '애마부인' 시리즈를 강하게 반대했지만 모든 시리즈를 자신이 출연했다는 오해를 받았다며, 애마부인의 흥행으로 섹시 이미지 편견에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놓았다. 이에 자매들은 "이제 (편견으로부터) 자유를 얻을 때가 됐다"며 재도약을 위해 애마부인 장면을 새롭게 재현해보자고 제안했다. 2023년 버전으로 재탄생한 '애마부인'은 어떨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새해맞이, 초심으로 돌아간 자매들의 특별한 하루는 3일 밤 8시 30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