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훈, 무인도에서도 살아남을 식성…해물칼제비+뿔소라 초무침 먹방('안다행')


배우 성훈이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책임감 강한 막내의 매력을 선보였다.

성훈은 2일(어제)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박준형, 양치승과 함께 잠수부터 낚시까지 물고기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날 방송에서 성훈은 미리 설치해두었던 통발을 건지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열심히 잡은 조개를 미끼로 사용했던 성훈은 통발 속 작은 사이즈의 문어가 잡혀있자 곧바로 놓아주며 아쉬워했다.

이어 성훈은 미리 설치해 둔 또 다른 통발을 확인하기 위해 연결된 줄을 건져 올렸고, 거친 물살로 인해 끊어진 통발이 사라져 당황스러워 했다.

이내 성훈은 끊어진 통발이 바위 주변에서 떠다닐 것을 기대하며 입수 했고, 끝내 찾지 못하자 곧바로 새로운 통발 설치 작업에 돌입했다.

의자와 스티로폼을 활용해 스마트호를 업그레이드 한 성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스마트호를 이용해 낚시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확신을 갖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성훈은 열심히 작업 하는 박준형, 양치승을 향해 “우리 너무 원시적인 것 같아”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하기도.

성훈은 수영을 하지 못하는 양치승을 스마트호에 태운 뒤, 앞쪽에서 배의 모터 역할을 하며 방향을 이끌었다.

그는 수영하는 도중 해파리의 공격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며 수면 위로 올라왔고 잠시 휴식을 취하는 동안 멀리 떠내려간 양치승을 데려오기 위해 다시 한 번 바다 속으로 입수, 해파리의 파상 공격을 참아내는 등 책임감 강한 막내의 모습을 보여줬다.

성훈은 또 물고기를 잡기 위해 직접 만든 낚싯대를 가지고 잠수를 했지만 미끼만 먹고 도망치는 물고기들로 인해 황당해했고, 양치승이 낚시에 성공하자 곧바로 의욕을 보였다.

마침내 성훈은 마지막 희망을 가지고 물속을 헤매다 잃어버렸던 통발을 찾았고, 큰 사이즈의 우럭이 잡혀있자 감탄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성훈은 박준형, 양치승과 함께 잡아온 조개와 우럭, 게 등으로 저녁 준비를 시작했고 묵묵히 맡은 일을 해내며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해물칼제비와 뿔소라 초무침, 생선 튀김과 감자튀김 등 다양한 요리로 묵직한 한 상을 차린 세 사람은 배고픔에 폭풍 먹방을 선보여 대식가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성훈은 ‘근육삼형제’의 막내로써 맡은 일을 묵묵히 함과 동시에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월요일 밤 안방극장에 빅재미를 선사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매주 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