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트롤리'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트롤리' 방송 화면 캡처


김현주의 삶을 뒤틀어놓은 충격적인 과거사가 밝혀졌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트롤리' 5회에서는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도망칠 수밖에 없었던 김혜주(김현주 분 역)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주의 충격적인 과거사가 밝혀졌다. 20년 전 고향 영산에서 김재은(김현주/정이주 역)으로 살던 당시, 진승희(류현경/오유진 역)의 쌍둥이 형제 진승호(이민재 역)의 죽음에 대한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됐다. 진실 여부를 떠나 살인자라는 낙인이 새겨진 죄책감을 지고 있었던 김혜주는 남중도(박희순 역)에게 들킬세라 더 큰 불안과 두려움에 휩싸였다.
/사진=SBS '트롤리'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트롤리' 방송 화면 캡처
갑자기 예고도 없이 찾아온 진승희 그리고 20년 만에 다시 듣게 된 김재은이라는 이름에 김혜주는 패닉 상태에 빠졌다. 아들 남지훈(정택현 역)을 보러 가기로 했던 김수빈(정수빈 역)과의 약속도 취소하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지만, 연락처를 받아 간 진승희는 끊임없이 김혜주를 괴롭혔다. 명문대 의대생 지승규의 극단적 선택 뉴스 링크와 '네 남편도 사람 죽였네? 근데 네 남편도 네 과거 아니?'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데 이어 오늘 못한 이야기가 있으니 직접 영산으로 오라고 종용하며 옥죄었다.

그 사이 강순홍(장광 역)의 토지 투기 의혹을 파헤치던 남중도는 최기영(기태영 역)을 만났다. 최기영은 단도직입적으로 장모 이유신(길해연 역) 뒷조사를 그만두라고 말했다. 별다른 진전 없이 다음 만남을 기약하고 돌아가던 남중도는 죽은 지승규의 모친이 약을 먹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날 저녁 남중도는 국회의원 배지를 내려놓고 병원으로 향했다. 남중도는 멱살을 잡고 울분을 토하는 지승규의 부친에게 "오늘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똑같이 아이를 잃은 아버지로서 왔습니다"라고 진심의 위로를 전했다. 이어 수석보좌관 장우재(김무열 역)가 그 모습을 비밀스럽게 촬영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진승희로 인해 김혜주는 평소와 달리 예민해져 있었다. 김수빈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들고 있는 모습과 책 수선실에 몰래 다녀왔다는 사실에 언성을 높이는가 하면, 때마침 남중도와 같은 당 소속 의원의 부인이 뺑소니 사망 사고를 일으켰다는 뉴스를 보고 마음이 무거워졌다. 그러나 이번에도 도망칠 순 없었다. 저녁 7시 영산에서 만나자는 진승희의 일방적인 약속을 따라야 했다. 그런데 전혀 예상치 못한 인물이 진승희와 함께 자신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건 바로 남편 남중도였다. 김혜주, 남중도, 진승희, 최기영의 뜻밖의 사자대면이 이어졌다.
/사진=SBS '트롤리'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트롤리' 방송 화면 캡처
김혜주의 과거 비밀이 완전히 베일을 벗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혜주가 이름도 바꾸고 고향을 떠나야 했던 사정, 진승희 가족과의 지독한 악연이 시작된 이유를 짐작게 했다. "모든 게 뒤틀려버리기 시작한 건 그날이 처음이 아니었다. 그때까지의 삶이 완전히 뒤틀려버리는 데는 그저 하루. 단 하루면 충분하다는 것을 나는 20년 전에 배웠다"라는 김혜주의 내레이션과 짧은 회상신이 시작부터 궁금증을 자극한 가운데, 방송 말미 김혜주가 영산으로 내려가는 동안 조각난 기억들이 맞춰진 듯 그날의 하루가 펼쳐졌다.

김혜주, 당시 김재은을 좋아했던 진승호는 그의 거절에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 피투성이의 만신창이가 된 김재은은 경찰서가 아닌 진승호를 찾아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명문대 법대에 합격할 정도로 잘나고 똑똑한 잘난 아들의 앞길을 걱정한 이유신은 "이깟 일로 소란 일으키지 말자"라며 대학 장학금을 받게 해줄 테니 이를 묵인해 달라고 했다.

가난한 고아였던 김재은에겐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이었다. 두 사람의 대화를 들은 진승호는 자신을 핑계로 잇속을 챙겼다고 비난했다. 이에 김재은은 돈을 포기하고 진실을 선택했다. 그 신고로 진승호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이유신이 피해자 김재은을 살인자로 내몰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