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뇌공조' 단체./사진제공=KBS
'두뇌공조' 단체./사진제공=KBS


'희귀 뇌 질환' 범죄를 둘러싼 '극과 극' 뇌를 가진 두 남자의 브로맨스 공조가 펼쳐진다.

2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진서 감독과 배우 정용화, 차태현, 곽선영, 예지원이 참석했다.

'두뇌공조'는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질환에 얽힌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뇌과학 코믹 수사극.

예진원은 하이라이트 영상을 본 뒤 "오래 최고의 KBS 화제작이라고 해서 걱정을 했는데,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니 왜 최고의 화제작인지 알것 같다"고 말했다. 정용화는 "지난 여름부터 겨울까지 촬영하고 있는데, 더위와 추위를 이겨가며 만든거라 더욱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두뇌공조' 이진서 감독./사진제공=KBS
'두뇌공조' 이진서 감독./사진제공=KBS
이진서 감독은 "작가님이 뇌과학자 캐릭터를 다른 장르로 만들고 있었는데, 내가 수사물과 브로맨스로 바꾸자고 제안하면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캐스팅 이유도 밝혔다. 이 감독은 "신하루 캐릭터는 까칠하고 냉정한 천재 뇌과학자이면서 코미디를 담당하는 한 축이라 상당한 연기폭이 필요했다. 원래 정용화 배우는 연기파라 생각 안했는데 '대박부동산'을 통해 연기력을 입증해서 주목하고 있었고, 1순위로 러브콜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 대가 차태현도 러브콜 1순위였는데, 최근 경찰 역할을 많이해서 안할 것 같아 걱정이 됐는데 용기를 내서 드렸다. 예지원은 원래 캐스팅 후보에 없었다. 차태현의 전부인이 차태현보다 연하인 설정이었어서. 그런데 도발적이고 엉뚱한 캐릭터를 예지원 배우말고는 할 사람이 없더라"고 덧붙였다.
'두뇌공조' 정용화./사진제공=KBS
'두뇌공조' 정용화./사진제공=KBS
정용화는 완벽한 외모, 화려한 말발, '아주 특별한 뇌'를 가졌지만 인간애는 부족한 뇌신경과학자 신하루 역을 맡았다. 정용화는 "해보지 못한 캐릭터라 끌렸다. 대사량이 너무 많아서 이걸 다 외울 수 있을까 걱정도 됐는데. 나에 대한 도전이기도 했다.다 떠나서 해보고 싶은 역할이라 선택하게 됐다. 차태현 형님이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확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천재라 전문적인 단어들을 자연스럽게 구사해야 해서 6개월 넘게 대본만 봤던 것 같다. 6개월 정도 촬영하다 보니 MBTI가 변햇다. 원래는 ESFP 인데 ESTP가 됐다"고 덧붙였다.

예민한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 투혼까지 했다. 정용화는 "외적으로도 예민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헤어스타일이나 의상들을 시크하게 무채색으로 많이 입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두뇌공조' 차태현./사진제공=KBS
'두뇌공조' 차태현./사진제공=KBS
차태현은 착하고,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이타적인 '호구의 뇌'를 가진 형사 금명세로 분한다. 차태현은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때,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정용화가 맡은 캐릭터가 요 근래에 보지 못한 캐릭터라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차태현은 "얼추 70% 정도 비슷한 것 같다"며 "기본적으로 배려를 하려고 하고, 나서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정용화는 차태현에 대해 "태현 형님의 연기를 보면 애드리브가 많은가 생각을 했는데, 막상 보면 대본을 애드리브처럼 하더라. 칼로 잰 듯한 디테일함들이 많다. 그런걸 보며 많이 배웠다"고 존경을 표했다.
'두뇌공조' 곽선영./사진제공=KBS
'두뇌공조' 곽선영./사진제공=KBS
곽선영은 '소심한 뇌'를 지닌 탓에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하는 법최면수사관 설소정을 연기한다. 곽선영은 "소심하지만 주변 사람을 배려하고 눈치를 보는 인물이라 다른 배역들의 연기를 조금 더 세심하게 보고 반응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곽선영은 차태현과 첫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함께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항상 배려해주고 촬영 쉴 때도 웃음을 담당해줘서 후배가 편하게 촬영할 수 있게 해줬다. 상대 배우를 빛나는 연기를 해주는 선배님"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 감독은 "차태현과 곽선영의 러브라인도 있다"며 "40대들이 어떻게 이렇게 귀여울 수 있나 싶다. 촬영하면서 여러번 놀라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두뇌공조' 예지원./사진제공=KBS
'두뇌공조' 예지원./사진제공=KBS
예지원은 금명세의 전부인이자 '성욕 과다 뇌'를 소유한 김모란 역을 맡았다. 예지원은 "한국에 없었던 최초의 뇌과학 수사 코미디 드라마라 재미있게 봤다. 여러가지 형태의 뇌 구조 이야기가 있는데, 대본을 보다 보면 '이런 뇌도 있구나' 하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예지원은 김모란 캐릭터에 대해 "성욕과다뇌를 가지고 있다"며 "미팅을 가서 감독님께 성욕 과다 뇌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물었는데, 골프공만 봐도 동하는 캐릭터라고, 모란의 행동을 해맑게 표현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어려운 점은 나와 많이 동떨어져 있다는 거다. 나는 소심한 뇌"라고 말했다.

이어 "대본에 성욕 타파가 있다. 몸부림인데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제 취미 중에 폴댄스가 있다. 그걸 길에 있는 이정표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이정표에서 폴댄스를 추는 건 어떤 영화와 드라마에서도 본 적이 없어서 기꺼이 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정용화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누가 버스정류장에서 폴댄스 한다고, 무슨 드라마냐고 글이 올라오더라. 댓글에 ‘두뇌공조’라고 달렸다”라고 웃었다.

예지원은 "실제 길을 가다가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잠시 매달려 연습을 하기도 했다. 가로수길에서”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두뇌공조' 단체./사진제공=KBS
'두뇌공조' 단체./사진제공=KBS
관전포인트를 묻자 이 감독은 "뇌 과학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바탕으로 만든 유익한 코믹 수사극이다. 코믹 연기가 압권이다. 우울한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꼭 시청해달라"고 요청했다. 차태현은 "재밌고, 매주 사건들이 일어나고 해결하는 사건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근 '빅마우스' '재벌집 막내아들' 등 인기 드라마가 결말에서 혹평 받으며 '용두사미' 논란을 일으킨 바, 이 감독은 "지금까지 여러 편을 연출했지만, 16회 대본을 모두 받은 상태로 촬영을 한 건 처음이다. 굉장히 완성도 높은 16회 대본이 나왔다고 자신한다. 몰입감 있는 내용이 펼쳐지니까 마지막까지 놓치지 말아달라"며 용두용미를 자신했다.

'두뇌공조'는 1월 2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