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뇌공조' 정용화./사진제공=KBS
'두뇌공조' 정용화./사진제공=KBS


배우 정용화가 MBTI가 바꼈다고 밝혔다.

2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진서 감독과 배우 정용화, 차태현, 곽선영, 예지원이 참석했다.

'두뇌공조'는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질환에 얽힌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뇌과학 코믹 수사극.

정용화는 완벽한 외모, 화려한 말발, '아주 특별한 뇌'를 가졌지만 인간애는 부족한 뇌신경과학자 신하루 역을 맡았다. 정용화는 "해보지 못한 캐릭터라 끌렸다. 대사량이 너무 많아서 이걸 다 외울 수 있을까 걱정도 됐는데. 나에 대한 도전이기도 했다.다 떠나서 해보고 싶은 역할이라 선택하게 됐다. 차태현 형님이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확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천재라 전문적인 단어들을 자연스럽게 구사해야 해서 6개월 넘게 대본만 봤던 것 같다. 6개월 정도 촬영하다 보니 MBTI가 변햇다. 원래는 ESFP 인데 ESTP가 됐다"고 덧붙였다.

예민한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 투혼까지 했다. 정용화는 "외적으로도 예민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헤어스타일이나 의상들을 시크하게 무채색으로 많이 입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정용화를 캐스팅 한 이유에 대해 "신하루 캐릭터는 까칠하고 냉정한 천재 뇌과학자이면서 코미디를 담당하는 한 축이라 상당한 연기폭이 필요했다. 원래 정용화 배우는 연기파라 생각 안했는데 '대박부동산'을 통해 연기력을 입증해서 주목하고 있었고, 1순위로 러브콜을 보냈다"고 말했다.

'두뇌공조'는 1월 2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