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뇌공조' 예지원./사진제공=KBS
'두뇌공조' 예지원./사진제공=KBS


배우 예지원이 '성욕 과다 뇌' 캐릭터를 연기하는 소감을 밝혔다.

2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진서 감독과 배우 정용화, 차태현, 곽선영, 예지원이 참석했다.

'두뇌공조'는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질환에 얽힌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뇌과학 코믹 수사극.

예지원은 금명세의 전부인이자 '성욕 과다 뇌'를 소유한 김모란 역을 맡았다. 예지원은 "한국에 없었던 최초의 뇌과학 수사 코미디 드라마라 재미있게 봤다. 여러가지 형태의 뇌 구조 이야기가 있는데, 대본을 보다 보면 '이런 뇌도 있구나' 하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예지원은 김모란 캐릭터에 대해 "성욕과다뇌를 가지고 있다"며 "미팅을 가서 감독님께 성욕 과다 뇌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물었는데, 골프공만 봐도 동하는 캐릭터라고, 모란의 행동을 해맑게 표현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어려운 점은 나와 많이 동떨어져 있다는 거다. 나는 소심한 뇌"라고 말했다.

곽선영은 '소심한 뇌'를 지닌 탓에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하는 법최면수사관 설소정을 연기한다. 곽선영은 "소심하지만 주변 사람을 배려하고 눈치를 보는 인물이라 다른 배역들의 연기를 조금 더 세심하게 보고 반응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두뇌공조'는 1월 2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