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틸. / 사진제공=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틸. / 사진제공=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이상형 X 앞에서 유독 작아지는 짠내 폭발 리콜남이 등장한다.

2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이상형을 만나서 첫눈에 반함'이라는 주제로 두 명의 리콜남 사연이 공개된다. 일일 리콜플래너로는 걸그룹 오마이걸의 유아가 함께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남은 외모부터 취향까지 자신의 이상형에 완벽하게 부합했던 X와의 재회를 희망하며 이별을 리콜한다. 처음으로 SNS에 공개 연애를 할 정도로 리콜남은 X에게 진심이었고, 더 나아가 X와 함께하는 미래까지 꿈꾼다.

하지만 연애 두 달 만에 리콜남은 X로부터 청천벽력 같은 이별 통보를 받는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갑작스러웠던 이별에 여전히 의문을 가지고 있는 리콜남. 두 사람은 1년 6개월만에 리콜 식탁에서 마주한다.

리콜남은 X의 모습을 보자마자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하고 어떤 말을 해야 할지도 모르는 등 X 앞에서 유독 작아지는 모습을 보인다. 뿐만 아니라 X가 싫어하는 음식을 주문하는 충격적인 실수까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드는 리콜남의 행동은 계속된다.

또 리콜남은 X로부터 이별 당시의 이야기를 처음으로 듣게 된다. 생각지도 못했던 X의 솔직한 이야기에 리콜남은 충격을 받는다. 이를 지켜보던 성유리는 "눈물이 날 것 같다"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X가 들려주는 리콜남과의 이별 이유는 무엇일지, 이별 후 제대로 된 연애를 하지 못할 정도로 X를 향한 마음이 여전한 리콜남은 과연 X와의 재회에 성공할 수 있을지, 2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