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은=머니캐처 정체 안밝혀졌다…박용호, 억울함에 끙끙('러브캐처 인 발리')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에서 깊어지는 의심 속 역대급 명장면이 탄생했다.

지난 30일 공개된 <러브캐처 인 발리> 6회는 캐처들의 마음 속에 큰 파도가 일렁이는 가운데 발리에서 다 함께 보내는 ‘라스트 파티’가 열렸다.

“김윤수로와 대화를 하면 할수록 좋다”라는 최태은,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홍승연에게 선을 그으며 최태은에게 직진하는 김윤수로. 두 사람 사이에는 어쩐지 불길한 기운이 엄습했다. 머니캐처인 최태은은 정체를 바꿀 수 있다면 바꾸고 싶어했다. 김윤수로는 박용호와 조성범에게 “최태은이 ‘머니캐처면 진짜 어떡하지?’ 이런 생각이 든다. 그렇게 되면 나는 아무도 못 믿을 것 같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최태은의 정체가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우려를 남겼다.

카운트다운 진실게임이 시작됐다. 릴레이 지목제인 진실게임의 마지막 질문은 정체를 묻는 질문이었다. 모두에게 노코멘트 기회는 한 번, 정체 묻는 마지막 질문에는 노코멘트를 할 수 없었다.

꼬이고 꼬인 러브라인은 캐처들을 뒤흔들었다. 박용호와 조성범 사이에서 고민하는 황수지는 박용호를 머니캐처로 의심하고 있었다. 호감이 있는 황수지가 의심한다는 것을 알게 된 박용호는 충격을 받았다. 그런 박용호도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는 김효진에게 본의 아니게 상처를 줬다. 김효진은 “호감가는 사람이 바뀔 가능성은 2%”라는 박용호의 말에 당황했다.

박정현은 김효진에게 직진했다. 이유정이 박정현에게 마음이 있다는 걸 아는 곽태혁은 이유정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한국에 가서도 보고 싶은 사람을 묻는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았다. 곽태혁은 앞서 선물을 사러 가는 길에 박정현에게 “나는 네가 머니캐처라면 유정이는 안 골랐으면 좋겠다”라고 말을 꺼낸 상황. 그는 진실게임에서 마지막 질문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자 박정현에게 “너 정체 뭐야?”라고 물었다.

극도로 높은 긴장감을 선사한 진실게임은 <러브캐처> 시리즈의 역대급 명장면으로 남았다. 동시에 서로의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충격의 연속이었던 진실게임이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안겼다.

7회 예고에는 박정현의 정체가 공개되고 박용호가 머니캐처가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황수지의 이야기가 담겼다. 또한 최종 커플 매칭을 위한 파이널 데이즈가 예고됐다. 서로 반지를 주고받은 캐처들은 둘만의 1박 2일 여행을 떠나게 된다. 그리고 김윤수로가 상대의 정체를 확인할 수 있는 전화를 받는 모습이 공개되며 김윤수로와 최태은, 그리고 홍승연 삼각관계의 향방에 관심이 쏠렸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매회 역대급인데 이번 회차는 레전드 찍었음”, “아니 이렇게 끝낸다고요?”, “캐처들 마음에 몰입해서 너무 짠하고 안타까움. 다 잘됐으면 좋겠어요”라는 과몰입을 하는 이용자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러브캐처 인 발리> 7회는 오는 6일(금) 티빙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