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쩐' /사진제공=레드나인픽쳐스
'법쩐' /사진제공=레드나인픽쳐스


이선균이 ‘은둔형 돈 장사꾼’ 은용으로 분하기 위해 인고의 노력을 더한 ‘몽골 로케이션 활약상’이 공개됐다.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 분)과 ‘법률 기술자’ 준경(문채원 분)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드라마 ‘여왕의 교실’, ‘태양의 후예’ 김원석 작가와 영화 ‘악인전’, ‘대장 김창수’ 이원태 감독의 의기투합, 여기에 이선균-문채원-강유석-박훈-김홍파 등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이 더해졌다.

‘법쩐’에서 이선균은 천문학적 수익을 벌어들이는 글로벌 사모펀드 CEO 은용 역을 맡아 열연한다. 은용은 몽골에서 은거하며 ‘은둔형 돈 장사꾼’으로 불리던 중 ‘고마웠던 한 사람’을 위한 처절한 복수를 다짐하며 10년 만에 고국 땅을 밟는다. 법과 쩐이 결탁한 탐욕의 카르텔과 맞서 뜨거운 복수를 감행하는 은용의 행보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와 관련 이선균이 은용 역에 오롯이 몰입해 일당백으로 활약한 몽골 활약상이 포착됐다. 극중 은용이 몽골 유목민 복장을 한 채 말을 타고 광활한 대평야를 힘차게 달리는 그림 같은 장면. 몽골 현지인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리며 유유자적 삶을 살던 은용은 한국에서 걸려 온 한 통의 전화를 받고 심각한 표정에 잠기는가 하면 서류를 검토한 후 거울 속 자신을 바라보며 매서운 눈빛을 번뜩이기도 한다. 다시는 돌아오지 않겠다며 한국을 떠났던 은용이 어떤 결심을 품었기에 10년 만의 귀환을 결정하게 된 것일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이선균의 몽골 로케이션은 지난 여름, 4박 6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이선균은 현지인들과 대화하는 장면에서 사용할 몽골어 습득은 물론 몽골의 탁 트인 풍광을 한눈에 담아내기 위한 말타기 연습 등 은용 그 자체가 되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선균은 앞서 공개된 ‘법쩐’ 제작기를 통해 “몽골이란 나라를 촬영을 통해 처음 다녀왔는데 아주 놀랐다. 다른 행성에 와있는 느낌이었다”고 소회하며 “보는 분들 또한 눈이 시원하고 즐거운 장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확신을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진은 “많은 분이 애써주신 덕에 고난도 촬영 스케줄이었음에도 무탈히 마칠 수 있었다”며 “이선균이기에 가능한 명장면들이 속출했다. 몽골의 이국적인 풍광과 이에 자연스럽게 스며든 이선균의 모습이 한 순간도 눈 뗄 수 없게 만들 것”고 전했다.

‘법쩐’은 오는 1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