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천하의 인교진도 자매 육아엔 난감 "하은·소은, 질투가 엄청나" ('물건너온아빠들')


배우 인교진이 질투를 시작한 자매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는 8살 하은, 6살 소은 자매와 하루를 보내는 인교진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인교진 소이현 부부의 두 딸은 엄마 아빠를 반반씩 빼닮은 얼굴로 감타을 안겼다. 무엇보다 하은과 소은은 아침에 일어나 스스로 침대를 정리하고 반려견의 배변패드까지 정리하는 모습으로 칭찬을 받았다.

아내 소이현에게 다정하고 배려심 있는 모습을 보여줬던 인교진은 두 딸의 육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인교진은 "첫째 하은, 둘째 소은이가 서로를 향한 질투가 엄청나다"고 밝혔다.
[종합] 천하의 인교진도 자매 육아엔 난감 "하은·소은, 질투가 엄청나" ('물건너온아빠들')
이어 "소은이가 언니를 따라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질투심이 생긴다. 매일 살얼음판을 걷듯이 눈치 본다"고 고백했다. 2살 터울의 자매는 아빠의 말 한마디에 서로 질투심을 느끼고, 아빠에게 서운함도 느낀다고 했다.

인교진은 자매가 있는 소이현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에 소이현은 "자매의 경험으로 봤을때, 둘째는 부모님께 칭찬 받고 싶은 마음이 큰 것"이라며 "자기 전에 칭찬을 아끼지 말고 사랑으로 꽉 채워주는게 좋다. 단독으로 한명씩 사랑해주는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일상을 관찰하던 중 둘째 소은의 실수로 첫째 하은의 손가락이 다쳤다. 깜짝 놀란 둘째 소은이 인교진의 품에 안겨 울었고 첫째 하은이 침착하게 상황을 설명했다. 인교진은 "소은이가 모르고 그런거지, 일부러 그런 거 아니지?"라고 물었고, 언니에게 용서를 구하라고 했다.
[종합] 천하의 인교진도 자매 육아엔 난감 "하은·소은, 질투가 엄청나" ('물건너온아빠들')
하지만 하은은 아빠의 태도에 섭섭해 자리를 떠났다. 소은이는 더 큰 울음을 터트렸고, 하은은 방으로 가 피아노를 치기 시작했다. 이를 보던 장윤정은 "연우도 속상하면 피아노를 친다"고 말하며 안타까워했다.

경쟁하고 질투하는 자매였지만 서로를 아끼는 마음은 더 뜨거웠다. 하은이가 먼저 소은이에게 "왜 언니만 따라 해? 언제 언니가 좋아?"라고 묻자 소은이는 "언니랑 놀고 싶어서. 지금 언니가 웃어서 좋다"며 속마음을 꺼냈다.

두 아이의 영상을 보던 인교진은 뭉클해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