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배우 신현준이 54세에 늦둥이 딸을 낳은 소감부터 심은하와의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신현준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신현준이 등장하자 "한국말 진짜 잘하는 아랍왕자"라고 놀렸고, 신현준은 "한국 너무 춥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현준은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살수’에서 이난 역을 맡아 스크린에 복귀한다고. 50대 중반의 나이에 액션 장르를 촬영하며 힘들지는 않았냐고 하자 신현준은 “극중 나이가 내 나이”라고 자신하면서도 “작년 이맘때 찍었는데 정말 추웠다. 칼이니까 서로 맞기만 해도 아팠다”고 밝혔다.

두 아들을 둔 신현준은 최근 늦둥이 딸을 얻었다. 신현준은 “셋째 생각을 안 했는데, 아내가 원해서 아이를 가졌다. 아들이어도 괜찮다고 이야기는 했지만 내심 막내는 딸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아들과 딸의 다른 점에 대해서는 “안는 순간부터 다르다”며 “54세에 딸을 얻었다. 너무 소중해서 매일 감사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딸이 본인의 트레이드마크인 큰 코를 닮을까 태어나자마자 코부터 확인했다는 신현준. 그는 "딸이다보니 코가 엄마 닮았으면 했다. 다행히 엄마를 닮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성별을 알 수 있는 날 초음파를 보는데 커튼 뒤에서 아내가 '오빠도 봤냐. 고추가 있다'라고 하더라 나도 봤는데 '난 모르겠어'라고 이야기했다. 원장님은 '공주님이에요'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서장훈은 "코를 잘못 본 거 아니냐"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신현준은 코 때문에 닮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신현준 만물설’이 있을 정도라고. 첫 번째 닮은꼴은 바다꼬끼리로, 신현준은 “나 때문에 뜬 동물이다. 이제는 인형도 팔더라”고 말했다. 두 번째 닮은꼴은 축구선수 즐라탄, 세 번째 닮은꼴은 비행기 좌석에 부착돼있는 테이블 잠그는 버튼이었다. 신현준은 “이제는 하다하다 저런 것까지 닮았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ᄋᅠᆻ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신현준의 절친으로 유명한 정준호는 앞서 ‘미우새’에 출연해 자신의 결혼식 사회를 본 신현준이 난장판으로 만들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신현준은 “그냥 결혼식 자체가 난장판이었다”며 “왜냐하면 사람이 너무 많았다. 그 결혼식을 본 후로 제 결혼식은 경건하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정준호, 탁재훈이 사회를 보겠다고 하더라. 사양했더니 진짜 삐졌. 결국 수락하고 점잖게 진행을 부탁했는데 결혼식장을 포장마차로 만들었다. 진짜 지저분하고 너저분하게 결혼식을 저질로 만들어 놨다. 김수미 어머니한테 만세 삼창을 시키는가 하면 안성기 선배님, 장동건, 임권택 감독님 등 계속해서 만세 삼창을 시켰다”고 폭로했다.

또 신현준이 교포역할을 맡았던 1996년 ‘1.5라는’ 작품을 언급, 한국말이 서툰 입양아 역할을 맡았는데 상대 배우인 심은하였는데 웃음이 터져 30번 넘게 NG가 났다는 일화도 전했다. 신현준은 “내가 심은하를 사랑하는데 불쌍한 캐릭터였다. 그래서 심은하가 한국말을 가르쳐준다. 할 때도 싫었다. 말을 배우고 한국말을 조금씩 해가는데 심은하가 미국에서 한국으로 떠나가는 키스신이었다. 그때 대사가 '나 한국 갈 거라고. 당신이 가기 때문이에요'다. 근데 그때 너무 웃는 바람에 아마 입술이 안 닿고 끝났을 거다"라며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