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화사쇼' 방송화면
사진=tvN '화사쇼' 방송화면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절친한 동생 화사에 대한 마음을 내비쳤다.

지난 31일 방송된 tvN '화사쇼'에는 절친 모델 한혜진과 배우 이시언이 출격해 절친과의 ‘Song년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화사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에 축하 인사를 건넨 한혜진. 그는 "우리 혜진(화사 본명)이가 처음으로 단독 MC를 맡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제가 화사랑 같은 띠다. 이 얘기를 왜 하냐면 단독 MC를 맡았다고 했을 때 내 자식이 크게 성공한 것 같은 느낌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물가에 내놓은 것 마냥 불안하고, 한편으론 뿌듯하고 그렇다. 장수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혜진의 속마음을 들은 화사는 "눈물 났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배우 이시언 또한 한마디 거들었다. 그는 "화사쇼' 축하드리고 앞으로 승승장구하시고 건강하셔라. 화사야 축하한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야외에서 바베큐 파티를 즐긴 세 사람. 식사 도중 내리는 눈을 보며 한혜진은 "하늘이 돕네 이 프로를"라고 했고, 이시언은 "화사야 되게 좋다 날이. 야생이다 야생"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시언은 한혜진이 유튜브에서 직접 지은 시골집을 언급했다. 그는 "달심 궁전도 한번 가야 하는데"라고 했다.

화사도 "근데 왜 진짜 초대 안 해주냐"라며 섭섭하게 생각했다. 한혜진은 "솔직히 얘기해도 되냐. 어려워서"라며 미소를 보였다.

한혜진은 또 "그게 아니라 게스트 카드를 많이 써서 아끼고 있다"라고 했다. 이시언은 "처음에 핫한 걸 너무 많이 했다. 이제 내려갈 일만 남은 거지"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