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조나단은 도망갔고, 정호영 셰프는 연락두절" '토밥좋아'에 무슨 일이


박명수가 '가요계 대식가' 테이를 스페셜 게스트로 추천했다.

토밥즈는 지난 3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 53회에서 인천의 숯불생갈비 맛집을 찾아갔다.

박명수는 숯불생갈비를 맛있게 먹던 중 "테이가 '토밥좋아'에 나오고 싶어 하더라. 라면을 먹을 때 기본 10개를 끓인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를 듣던 현주엽은 "잘 먹는다"며 테이를 대식가로서 인정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조나단은 도망갔고…"라며 앞서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가 혼쭐난 조나단을 언급했다. 노사연은 "조나단은 이제 안 나오냐"고 궁금해했고, 박명수는 "눈빛이 나갔더라"면서 출연 당시 토밥즈와 대식 먹방을 힘겨워했던 조나단의 모습을 떠올렸다.

이어 김종민은 현주엽의 추천으로 지난 여행의 스페셜 게스트로 나왔던 정호영 셰프의 근황을 물었다. 현주엽은 "출연한 후로 연락이 안 된다"며 웃음을 터뜨렸고, 김종민은 "'토밥좋아'에만 나왔다 하면 다들 연락이 안 된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테이를 스페셜 게스트 적임자로 꼽으며 "섭외를 한 번 해보자"고 멤버들과 의견을 모았다. 이에 노사연은 "멤버 한 명이 안 나왔을 때 출연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종민이 안 나올 일 없나"고 물었다.

김종민은 예상치 못한 노사연의 발언에 당황하며 "없는데요. 안 나오면 어떻게 하나. 열심히 하고 있는데…"라면서 '토밥좋아' 고정 멤버 자리를 끝까지 사수하려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