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나·박지영, 女우수상 "고난 이겨내면 '영원한 영광' 생겨"[KBS 연기대상]


배우 박지영, 이하나가 '2022 KBS 연기대상' 장편드라마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31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2 KBS 연기대상'에서 장편드라마 우수상을 받았다.

여자 장편드라마 우수상은 '현재는 아름다워'의 박지영과 '삼남매가 용감하게'의 이하나가 수상했다.

이하나는 드라마 스태프, 시청자, 가족들과 수상의 기쁨을 함께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2022년에 참 많이 울었다. 개인적으로 항상 힘든 일이 있었다. 그런데 가장 잘한 일은 예배당에 나가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 일이다. 그때 정말 감사한 분이 좋은 말씀을 해 주셨다. 여기 분위기는 행복하고 좋지만, 이 순간에도 홀로 외로운 싸움을 하고 계신다면 이 말씀 꼭 하고 싶다. '우리의 지금 이 고난은 결국 지나가는 것이면, 이것을 잘 견뎌냈을 때 그 고통 모두를 능가하고도 남을 영원한 영광을 우리에게 이뤄줄 것이다'라는 말씀을 나누고 싶었다. 2023년은 꼭 승리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지영은 "주말드라마는 하나의 장르가 된 것 같다. 온 가족이 시청하고 세대를 아우르는 배우들이 목소리를 내는 작품이 귀한 때다. 오랫동안 연기하면서 다양한 작품 속에서 여러 캐릭터를 연기헀다. 좋은 작품에서 빛나는 연기를 하는 선후배님 동료들을 보면 자극이 돼서 잠이 안 온다. 저도 더 잘하고 싶고 더 좋은 작품을 만나고 싶어서다. 앞으로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주저하지 않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