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남궁민이 새해 소망은 건강이라고 밝혔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MC 신동엽은 대상 후보 남궁민에게 새해 소망을 물었다. 남궁민은 "건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올해 결혼한 남궁민에게 아내 진아름이 "어떤 말을 하더냐"며 "호칭은 뭐냐"고 물었다. 왼쪽 네 번째 손가락에 반지를 낀 남궁민은 "호칭은 '오빠'"라며 "제 아내가 말이 긴 편이 아니다. '어, 잘 다녀와'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시상식에서 '천원짜리 변호사' 팀원들을 만난 남궁민은 "저희 식구들을 다시 만나뵙게 돼서 행복하다"며 웃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