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이준기가 '2022 SBS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미니시리즈 장르·판타지)을 받았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이준기는 "대상 타려고 장황하게 준비했는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혼자만 나와서 덜렁 타게 돼서 당황했다"며 "즐겁다. 여러분을 뵙게 되고 항상 이렇게 가득찬 시상식을 그려왔는데 코로나의 긴 터널도 지나가고 함께 웃고 떠드니 즐겁다. 언젠가 만날 동료들이라고 생각하니 가족 같다. 함께 열정을 불태울 현장이 기대된다. 현장에서 많이 까불고 다가가는 편이다. 저와 해본 분들 알겠지만 정신없고 산만하다. 당황하지 말고 관심 열어달라. 현장에서 함께 만들 그날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