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김래원·허준호, SBS 연기대상 최우수상…서현진 "오만 아니었길"·김래원, 불참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왜 오수재인가'의 서현진, 허준호와 '소방서 옆 경찰서'의 김래원 '2022 SBS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미니시리즈 장르·판타지)을 받았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왜 오수재인가'의 허준호는 "편애하며 망가지는 인생을 배웠다. 저 역시 편애할 수밖에 없는 나약한 인간이다. 편애하며 망가지는 인생이 안 되게끔 시청자들, 스태프들, 같이 하는 식구들 더 사랑하고 여러분에게 누가 되지 않는 연기자 되겠다"고 다짐했다. '소방서 옆 경찰서'의 주인공 김래원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시상식에 불참해 강기둥이 대리수상했다.

'왜 오수재인가' 주연 서현진은 "상의 크기와 상관 없이 오래 연기해오신 분들이 소중하게 상을 받는 걸 보니 저도 오랫동안 여러분 옆에서 뚝심 있게 연기할 수 있으면 좋겠다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사건, 사고 없는 드라마 없지만 우리 드라마도 꽤 많았다. 드라마를 완성하기 위해서 애써준 핵심 멤버들 고맙고, 그 당시에는 최선이라고 생각했지만 그게 오만이 아니었길 진심으로 바란다. 가장 감사하고 싶은 분들은 시청자다. 일면식 없는 배우들을 사랑해주고 지지해주고, 많은 플랫폼 중에 선택해주고 일주일에 두 시간을 할애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계속해서 진심으로 연기하는 배우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