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허성태·박지연·예지원, KBS 조연상 "상이 너무 무거워"


배우 허성태, 성동일, 박지연, 예지원이 '2022 KBS 연기대상' 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31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2 KBS 연기대상'에서 조연상을 받았다.

이날 조연상 부문에서는 '붉은 단심'의 허성태,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커튼콜'의 성동일, '붉은 단심'의 박지연, '태종 이방원'의 예지원이 수상했다.

허성태는 "'붉은 단심'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올 한 해 다양한 장르에서 안 해 본 캐릭터를 많이 했다. 그 필두에 '붉은 단심'이 있었다.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임했던 작품이었다. (상이) 무겁다. 생각도 안 하고 왔다. 상상을 못했다. 끝까지 초심 잃지 않는 배우가 되겠다. 엄마 생일 축하해"라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성동일은 "올해 KBS에서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과 '커튼콜'을 했는데 두 개 중 하나가 얻어 걸렸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소속사, 제작진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 고맙고 감사하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했다.

박지연은 "감독님과 처음 미팅 했을 때가 생각난다. 저 믿고 맡겨주셔서 감사하고, 작품 멋있게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붉은 단심' 찍을 때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그런데 같은 계절이 다가오니 작품이 생각나더라. 어떤 분들도 힘든 시기를 겪고 있으면 나중에 빛나는 순간이 올 수 있으니 잘 겪고 일어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예지원은 "대하사극 잘 만들어주시고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제가 이번에 정통 사극은 처음이다. 사극 신인에게 좋은 기회를 주시고 상까지 주셨다. 앞으로 착하게 살겠다. 대하사극이 어렵다. 외우는 데도 힘들었고 역사 고증도 해야 하고 아마 쓰시는 데도 많이 어려우셨을 텐데 작가 선생님, 감독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함께해 주신 김영철, 주상욱, 박진희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밝혔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