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미나·서현·정지소, 女신인상 "일생일대 한 번 뿐인 상"[KBS 연기대상]


배우 강미나·서현·정지소가 '2022 KBS 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31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2 KBS 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상을 받았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와 '미남당'의 강미나는 "진짜 받고 싶은 상이었는데, 이렇게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우선 이 상을 받을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들, 작가님들, 스태프 분들께 꼭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제가 부족한 게 많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잘 이끌어주시고 잘 담아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상 주신 만큼 더 단단한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고 연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징크스의 연인' 서현은 "사실 신인상은 정말 일생일대 한 번 뿐인 상이어서 신인상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 가슴이 벅차고 설렜는데 이렇게 수상하게 돼 영광이다"라며 "이 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연기라는 게 정말 정답이 없는 것 같고, 하면 할 수록 어렵고 매번 고민이 생긴다"라며 "연기라는 예술 속에서 저만의 정답을 찾아가는 진정성 있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했다.

'커튼콜' 정지소는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선물 같은 작품을 만나 행복했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특히 너무 좋은 선배님들을 만나 무사히 연기할 수 있었다”며 눈물의 소감을 남겼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