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박진우·공민정, SBS 연기대상 조연상…"제가 받을 상이 아니다" 울컥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박진우, 공민정이 '2022 SBS 연기대상' 조연상(미니시리즈 코미디·로맨스)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박진우는 "'천원짜리 변호사'를 사랑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촬영하면서 좋은 장면이 나왔을 때 저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있어서 가능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던 현장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든든한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금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자신의 길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든 분들과 영광을 같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로피를 받은 공민정은 "정말 생각을 못했다. 안 떨릴 줄 알았는데 떨린다"며 얼떨떨해했다. 이어 "진짜 몰랐다. 머리가 백지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또한 "'천원짜리 변호사' 하면서 많은 분들에게 도움을 받았다. 진짜 제가 받을 상이 아니다. 저희 팀에게 줬다고 생각한다. 제가 묵묵하게 열심히 했단 걸 응원한단 걸로 생각하겠다. 이 상의 의미를 집에 가서 생각해보겠다. 저와 인연을 주고 받은 모든 분들, 저에게 도움 주신 분들 고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기하는 게 좋다. 앞으로도 계속 연기하고 싶다. 여기 계신 모든 선배님, 동료와 오래오래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