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천원짜리 변호사'에 특별출연한 이청아가 '2022 SBS 연기대상' 베스트 퍼포먼스상을 받았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이청아는 "제가 거짓말을 잘 못한다. 처음으로 상 받을 걸 알고 왔다. 자꾸 연기대상에 오라고 하셔서 제가 특별출연인데 뭘 가냐고 그랬다. 그래서 들었다. 이번에는 일주일 전부터 준비해도 내가 무슨 좋을 말을 할 수 있을까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잠깐 연기한 장면을 보니 이주영은 저한테 꿈 같은 역할이었다. 남궁민 선배님이 처음에 '청아야 네가 해줬으면 하는 역할이 있어'라고 연락해주셨었다. 저한테 있는 가장 예쁘고 좋은 모습만 그 인물한테 넣었다. 천지훈이라는 인물에게 짧지만 빛과 햇살 같은 사람이 돼주고 싶었다. '천원짜리 변호사'의 특별출연이었지만 저한테 가장 특별한 역할이었다. 주영의 대사처럼 여러분이 웃는 게 좋다. 올 한 해 별 탈 없이 마무리할 수 있는 게 좋다"며 행복해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