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규리·공성하·이은샘, SBS 연기대상 신인상…"데뷔 16년 됐는데" 눈물


장규리·공성하·이은샘, SBS 연기대상 신인상…"데뷔 16년 됐는데" 눈물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장규리, 공성하, 이은샘이 '2022 SBS 연기대상' 신인 연기상을 받았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치얼업'의 장규리는 "의미 있는 자리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것만 해도 영광인데 신인 연기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치얼업' 팀 고생 많았다. 눈물이 날 것 같다"며 울컥했다. 이어 "상의 무게가 무겁다.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공성하는 "이게 지금 사실이겠죠?"라며 얼떨떨해했다. 이어 "저한테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첫사랑 같은 작품이었다. 현장 갈 때 어떤 날은 설레고 즐거웠는데, 어떤 날에는 부족하고 못하는 것 같고 세상에 쉬운 일이 없구나 치열하게 고민하게 했던 작품이다. 이 작품으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제가 5남매인데, 5남매 키우느라 고생한 엄마, 아빠 이제 제가 호강시켜드리겠다"고 전했다.

'치얼업'에 출연한 이은샘은 "제가 데뷔한 지 16년이 됐다. 신인상을 받을 줄 몰라서 기대 안 하고 있었는데 주셔서 감사하다. 저희 할머니, 엄마, 언니가 왔다. 저는 제가 상 못 받을 거라 생각해서 너무 열심히 응원하고 있으면 미안할 것 같아서 어떡하지 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제가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왜'라고 생각하지 말고 '내가 좋으니까 그냥 하자'라는 마음으로 버텼다. 지금 꿈을 쫓아가는 분들이 있다면 지금 제가 수상 소감을 말하는 이 순간도 과거가 된다. 무서워하지 말고 그냥 하셨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건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