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인혁·김현진·려운, 'SBS 연기대상' 신인상…"세상 떠난 반려견, 내가 원망스러워"


배인혁·김현진·려운, 'SBS 연기대상' 신인상…"세상 떠난 반려견, 내가 원망스러워"
배인혁·김현진·려운, 'SBS 연기대상' 신인상…"세상 떠난 반려견, 내가 원망스러워"
배인혁·김현진·려운, 'SBS 연기대상' 신인상…"세상 떠난 반려견, 내가 원망스러워"
배인혁·김현진·려운, 'SBS 연기대상' 신인상…"세상 떠난 반려견, 내가 원망스러워"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인혁, 김현진, 려운이 '2022 SBS 연기대상' 신인 연기상을 받았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왜 오수재인가', '치얼업'에 출연한 배인혁은 "2022년 한 해를 바쁘고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영광스럽게 마무리하게 됐다"며 기뻐했다. 이어 "'오수재' 할 때는 몰랐는데 많이 성장했고 배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한 '치얼업' 팀에게 "촬영 전부터 연습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었을텐데 고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어머니, 아버지가 어린 나이게 결혼해서 저와 동생을 낳았다. 저희들을 위해 살았다고 할 만큼 아들밖에 생각 안 했다고 할 수 있다. 다음해에는 본인들의 인생을 사셨으면 좋겠다. 할머니, 아프지 말고 제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배인혁은 "'치얼업'을 촬영하면서 13년간 키운 쪼꼬(반려견)이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촬영하다가 그 소식을 듣게 돼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제 자신이 원망스럽고 화났다. 우리 쪼꼬도 거기서 행복하게 보고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치얼업'의 김현진은 "시상식 처음 오는데 이렇게 좋은 상까지 받게 돼서 행복하다"며 "'치얼업' 팀 거의 1년간 같이 했다. 함께 하느라 고생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꽉꽉 채운 한 해였다. 다음 해에도 좋을 일 많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 출연한 려운은 "받을 줄 몰랐는데 받아서 머릿속이 하얘진다"며 떨려했다. 이어 "내년 상반기에 선보일 '꽃선비 열애사'를 한겨울에 고생하면서 찍고 있으니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신작을 홍보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