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멤버 고우림이 옥주현에게 야자타임을 실시했다.

31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87회는 '2022 왕중왕전'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번 2부에서는 옥주현, 소란, 에일리, 서은광&김기태, 김재환 등 총 5명의 아티스트가 무대에 오른다.

토크 대기실에서는 번외편 야자타임 덕담 왕중왕전이 열린다. 포레스텔라 배두훈은 선배인 몽니의 김신의에게 "신의야, 2023년에는 꼭 왕중왕전 우승해"라며 거드름을 피운다. 김신의는 "2023년 왕중왕전 우리가 우승합니다 기다려!"라고 응수한다.

출연진 중 막내인 김재환에게 배턴이 넘어갔다. 김재환은 옆에 앉아 있던 환희에게 "왜 이렇게 말이 없어?”="라며 도발한다. 환희는 "재환이 형, 무대하는 거 보고 뿅 갔어. 앞으로 또래들 다 정리할 거 같아. 형, 열심히 해요"라고 말한다. 이에 김재환은 "아 무서워, 무서운 동생이야"라고 마른침을 삼킨다고.

하이라이트는 포레스텔라 고우림이 대선배 옥주현을 향해 던진 반말. 고우림은 자신의 차례가 되자 미어캣이 되어 지목할 선배를 두고 망설였다고. 그러자 옥주현은 "우림이 오빠 나한테 할 말 없어?"라고 질문을 던진다.

오히려 당황한 고우림은 "주현아, 다음에 '불후의 명곡' 나올 때는 우리 민규 오빠에게 다시 한번 조언을 구하길 바라"라고 반말한다. 조민규는 무릎을 꿇고 "주현아, 미안하다"고 했다.

또한 조민규는 "얘들아, 우리가 연차 수로 제일 막내였거든. 리허설 제일 먼저 했거든. 너희들 내년에 일찍 일찍 다니도록 하자"고 뼈 있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김준현은 "그 얘기는 우리 귀염둥이 (신)동엽이에게 꼭 전하도록 하겠다"며 재치 있는 멘트로 야자타임을 마무리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