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데이즈드 코리아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데이즈드 코리아 유튜브 채널 캡처


'피겨 여왕' 김연아가 평소 재주를 즐겨 듣는다고 밝혔다.

30일 데이즈드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나 이런 거 좋아하네? 퀸연아도 예상하지 못한 애정템!? / 김연아 프로필 다시쓰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김연아가 '다시 쓰는 프로필'을 통해 자신을 소개했다. 김연아는 자신의 MBTI가 "'ESFJ'"라며 "다시 해보니 ISFJ도 나왔던 것 같다. 왔다 갔다 한다"고 밝혔다. 이어 MBTI가 평소 성격과 잘 맞느냐는 질문에 "잘 맞는 것 같다. MBTI에 관심이 많다. 다른 분들과 얘기할 때 MBTI 얘기 많이 한다. 혹시 다른 게 나올까 싶어서 세 번 정도 해봤는데, 마지막에 했을 때는 ISFJ가 나오더라. 뒤에는 변함이 없고 앞에만 상황에 따라 기분에 따라 왔다 갔다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4가지 선호 경향 중 가장 잘 맞는 것은?'이라는 질문에 김연아는 "J도 계획대로 진행이 되는 게 마음이 편하고 좀 안정적인 것 같다. 그런 세세한 계획, 별거 아니지만 짜여 있는대로 가길 원해서 전날 다음날 큰 스케줄이 없어도 순서를 정해놓긴 한다. 그런 거에 있어서는 확신의 J인 것 같다. F도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김연아는 자주 듣는 음악이 "여러 가지 음악을 듣는데 재즈 같은 거 좋아하는 것 같다. 재즈도 종류가 많지만 옛날 흑백 영화 시절에 나온 올드한 클래식 재즈를 좋아한다. 뮤지컬 영화 같은 데 배우들이 부른 그런 재즈를 좋아한다. 마음이 힐링되는 게 있어서 재즈를 자주 듣는 편이다"고 밝혔다. 제일 좋아하는 가수는 "프레드 아스테어"라며 "오래 전에 계셨던 미국 배우 분인데 탭댄스도 추시고 음악도 하시는 분이다. 그 분이 부른 재즈 앨범에 꽂혀서 몇년째 자주 듣는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