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금수저' 육성재와 '빅마우스' 임윤아가 미니시리즈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육성재는 "잠시만요. 가슴이 너무 벌렁벌렁거려서"라고 숨을 쉰 뒤 "'금수저'라는 멋진 작품을 만나서 열심히 노력한 만큼 멋진 상을 받게 해준 '금수저' 팀들, 제작사 분들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금수저' 배우들 함께해줘서 고맙다. 최원영 선배님과 두 작품 연달아 부자지간을 연기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 감사하고 존경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육성재는 "최고로 우수한 상이니까, 앞으로도 최고로 우수한 연기를 할 수 있는 육성재 되겠다. 오기 전에 콘서트를 마치고 왔다. 저를 사랑해주는 팬분들 항상 감사하고, 정말 사랑한다. 엄마, 아빠, 누나 너무 고맙고, 멋지게 낳아줘서 고맙다"며 웃었다.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임윤아는 "2022년은 가수 활동도 하고, 다양한 작품으로 바쁘게 지낸 한 해였다. 그중에서도 '빅마우스' 작품을 만나서 미호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최우수상까지 주셔서 잊지 못할 작품이자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라 부담감도 있었지만, 많은 분이 빅마우스가 누구냐고 물어볼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아 감사하다"며 "우리 가족들, 친구들, 팬분들 너무나 고맙고, 다음에도 좋은 작품으로 사랑 받는 모습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