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일당백집사' 이혜리와 '금혼령' 박주현이 미니시리즈부문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박주현은 "데뷔작 이후로 작품으로 상을 받는 게 이번이 처음이다. 데뷔작이 큰 사랑을 받은 건 더할 나위 없는 축복이지만, 그 후에 부담감이 적지는 않더라. 작품을 맡을 때마다 스스로 채찍질하면서 독하게 연기를 했다. 그래서 이 상을 받으니까 아주 틀린 길로 달리지는 않은 것 같은 위안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TV로 보고 있을 우리 가족들, 팬분들, 아낌 없이 사랑해줘서 고맙다. 내가 사랑하겠다"고 인사했다.

이혜리는 "시상식에 초대해줘서 감사한 마음이었는데, 상도 받게 돼서 너무 기쁘다. '일당백집사'를 만나면서 많은 고민이 들었고, 치열하게 열심히 고민하며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20대 마지막 작품이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갑자기 28살이 돼서 1년 반이 생겼다. 앞으로 1년 반 동안 더 많이 좋은 모습 보여줄테니까 남은 20대 많이 지켜봐달라. TV로 보고 있을 가족들 너무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공개 열애 중인 류준열은 언급하지 않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