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트레이서' 이창훈과 '멧돼지사냥' 예수정이 조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이창훈은 "저기 울고 계시는데, 오늘 되게 뜻 깊은 게 20년 전에 연기를 처음 하겠다고 극단을 찾아갔을 때 저를 처음 받아준 게 우현주 선배님"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예수정은 "'멧돼지사냥'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악의 평범성에 대해서 사회의 대다수가 스스로 질문하지 않고 경계하지 않을 때 미성숙한 사회는 우리 아이들을 어떤 괴물을 만들어내는지가 잘 얹혀져 있어서 놀랐다. 좋은 작품을 멋진 배우와 함께 해서 행복했다. 시청률은 그냥 그랬지만, 그런 작품들이 세상하고 만날 수 있도록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