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금수저' 이종원, 연우와 '금혼령, 조선혼인금지령' 김민주가 신인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첫 주연작인 '금수저'로 신인상을 받은 이종원은 "올해는 저한테 '금수저'가 제일 컸다. 이렇게 평생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혹시 받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하고 준비를 해왔는데, 너무 떨려서 하나도 생각이 안 난다. 어머니, 아버지 너무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연우는 "너무 많이 떨린다. '금수저' 많이 욕심내고 하고 싶었는데, 욕심을 확신으로 바꿔준 감독님 감사한다. 배우분들 함께하게 돼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언제나 열심히 하고, 거짓말 하지 않는 배우 되겠다. 엄마, 아빠 저 상 받았어요!"라고 외쳤다.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김민주는 "편안한 마음으로 왔는데 너무 떨린다. 저한테는 큰 도전이었는데, 첫 출발부터 감독님, 작가님, 배우들, MBC와 함께하게 돼서 잘된 것 같다. 내가 무뚝뚝한 편이라 평소 표현을 잘 못하지만 엄마, 아빠 진심으로 사랑한다. 너무나 과분한 상인데 앞으로 잘 달리라는 의미에서 주는 거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