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서, '미친개' 장세원과 결국 손맞잡다('러브 인 블루')


한국 최초 ‘기후대재앙’을 소재로 다룬 신개념 그린(Green) 드라마 ‘러브 인 블루’에서 '팩폭러' 여주인공 김윤서가 삼고초려 끝에 '미친개' 장세원과 결국 손을 맞잡았다.

30일 공개된 ‘러브 인 블루’ 4회에서 천왕성(장세원 분)은 ‘유러너스 플랜’을 실현시킨 연구소 시설을 가동시켰고, 자원화(김윤서 분)는 이 시설로 이산화탄소가 감축된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인류의 희망을 보았다. 자원화가 원하는 대로 시설 가동을 선보인 천왕성은 “이제 가”라며 내쫓았지만, 자원화는 굴하지 않았다. 연구를 함께하자며 집착을 보이는 자원화에게 천왕성은 “나 천왕성이야”라며 윗옷을 벗어 던지면서까지 협박했지만, 자원화는 “계속하세요~”라며 흔들리지 않았다.

결국 천왕성은 힘으로 자원화를 밀어 쫓았고, 자원화는 “내 오기에 불을 지피는데, 어디 한 번 해봅시다. 누가 이기나”라며 의욕에 불타올랐다. 자원화는 낚시하러 간 천왕성 옆에서 오묘한 댄스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천왕성은 “저걸 때릴까...죽일까. 아니다. 살생은 안 된다”라며 마음을 추슬렀다. 심지어 자원화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천왕성의 ‘유러너스 플랜’ 연구자료를 마치 반야심경을 읊는 듯한 어투로 읽었고, 천왕성은 결국 악몽에 시달리게 됐다.

그런 가운데 외부 온도가 급격히 올라 대피할 곳이 없자 천왕성은 자원화의 차를 얻어탔다. 자원화의 집념에 마음이 열린 천왕성은 자신이 연구를 중단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과거 천왕성의 아내가 세상을 떠나게 되자, 천왕성은 자신이 연구에만 몰두해 아내를 챙기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렸던 것이었다. 그러나 아내는 “연구할 때 제일 행복해 보였어. 좋아하는 연구 계속해”라는 말을 남기고 생을 달리했다. 그 기억을 떠올린 천왕성은 “인류를 구원한다는 거창한 건 모르겠고, 그냥 파란 하늘 아래서 사람들 살 수 있게 만들어보자”라며 자원화와의 공동 연구를 승낙했다.

본격적으로 손을 잡고 연구를 시작하게 된 두 사람은 행복한 미소와 함께 파란 하늘 가득할 미래를 기대했다.

신개념 그린(Green) 드라마 ‘러브 인 블루’는 매주 금요일 0시 ‘로우카본(@lowcarbonkorea)’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