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두의 계절' /사진제공=MBC
'꼭두의 계절' /사진제공=MBC


김정현과 임수향이 설렘과 코믹을 오가는 로맨스 케미를 뽐낸다.

오는 1월 2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에서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차 티저 영상은 꼭두(김정현 분)와 한계절(임수향 분)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려졌다. 눈 내리는 한여름의 어느 날, 꼭두에게 불현듯 과거의 기억이 파편처럼 떠오르고 이를 걱정스레 살피는 한계절의 모습을 비추며 두 남녀의 특별한 인연을 암시했다.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에서는 한계절만 만나면 기이한 체험을 하게 되는 꼭두의 모습을 담고 있다. 세상 무서울 것 없는 저승의 신(神) 꼭두가 의사 한계절의 말 한마디에 몸이 제멋대로 움직이고 있어 이들의 관계성에 흥미로운 호기심을 불어넣는다.

먼저 도진우(김정현 분)와 한계절의 달달한 기류를 풍기며 시작된 영상은 불의의 사고가 벌어지면서 180도 다른 분위기로 전환된다. 늘 한계절의 가슴에 따뜻한 모닥불을 피우던 자상한 도진우가 오만한 저승의 신 꼭두에게 빙의되면서 얼음장같이 차가운 남자로 변해버린 것. 그녀 앞에 서 있는 자는 다정다감한 도진우의 얼굴을 한 자의식 과잉의 저승신 꼭두다.

하지만 ‘내가 알던 남자가 맞나’ 싶게 어리둥절한 한계절보다 더 당혹스러운 이는 바로 도진우 몸에 빙의한 꼭두다. 한계절의 말 한마디면 사지가 제멋대로 움직이기 때문. 인간 한계절에게 어떤 신비한 능력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이 세상 존재가 아닌 꼭두로서는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 상황이 어딘가 코믹한 웃음을 자아낸다.

그저 꼭두는 몸이 움직이는 대로 했을 뿐이지만 자신의 말이라면 무엇이든 하는 그에게 점점 설렘을 느끼는 한계절의 표정은 보는 이들도 몽글몽글하게 만드는 터. 어느새 그를 보면 얼굴이 발그레해지는 한계절과 무미건조한 꼭두의 상반된 표정에서 묘한 두근거림도 느껴진다.

오만방자 저승신의 주위를 핑크빛으로 물들인 한계절의 신비한 능력은 어디서 비롯된 것일지 두 사람의 티격태격 로맨스의 비밀은 내달 27일 첫 방송되는 ‘꼭두의 계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꼭두의 계절'은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왕진의사 한계절을 만나 벌이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