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사진제공=SBS
'미우새' ./사진제공=SBS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신현준이 등장해 명실상부 예능감으로 역대급 재미를 선사한다.

신현준은 딸바보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내 모(母)벤져스의 부러움을 산다. 특히 54세에 늦둥이 딸을 얻게 됐다는 신현준의 말에 서장훈은 “롤모델이십니다”라며 희망을 발견하는 모습으로 모두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딸이 본인의 트레이드마크인 큰 코를 닮을까 태어나자마자 코부터 확인한 일화를 공개한다. 또한 딸을 가졌을 당시 초음파에서 ‘고추’를 발견해 아들로 오해했었다는 신현준의 고백에 모두 “코를 잘못 봤나”라며 합리적 의심을 해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되기도.

탁재훈, 김준호, 김종민은 미우새 ‘골프의 왕좌’를 가리기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 세 사람은 시작부터 “오늘 여기서 꼴찌는 ‘미우새’에서 빠지십시오”라며 선전포고를 하는 등 남다른 승부욕을 드러내 긴장감을 가져온다.

굴욕적인 ‘무릎 꿇기’ 벌칙을 걸고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되자 평소 요상한 폼으로 모두의 놀림을 받았던 김준호는 지금껏 볼 수 없던 역대급 실력으로 탁재훈과 김종민을 위기에 빠트린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던 세 사람의 막상막하 승부는 마지막 홀에서 1점 차이로 패자가 갈렸다고 해 무릎을 꿇을 굴욕의 꼴찌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미친 입담의 소유자 신현준의 무한 매력부터 모두의 손에 땀을 쥐게 한 재훈, 준호, 종민의 골프 왕좌 게임은 오는 1월 1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