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종협, 피지컬이 되니 모든 옷이 다 찰떡('사장님을 잠금해제')


배우 채종협이 ‘여심 저격 스타일링’으로 주목받고 있다.

채종협은 ENA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에서 박인성 역을 맡아 변화무쌍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연기 지망생 시절부터 각종 아르바이트를 섭렵하며 살아가는 힘겨운 취준생 생활 연기, 스마트폰에 갇힌 사장을 구하기 위해 예측불허 공조를 이어가는 모습들로 시청자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채종협은 캐릭터가 처한 상황과 변화를 시각적으로 표현해 인물의 매력을 한껏 상승시킨다.

흙수저 ‘취준생’과 글로벌 기업의 ‘신임 사장’을 오가는 캐릭터 특성상 패션에 극명한 차이를 두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채종협의 스타일을 담당하고 있는 스타일리스트 정혜진 대표는 “취준생 시절의 경우 현실에 치이는 캐릭터의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최대한 생활감이 묻어난 소재들과 아이템을 사용했다”라며 “늘어난 티셔츠와 무릎이 나온 트레이닝팬츠가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아침에 사장이 된 박인성의 경우 변화된 현실을 반영하고자, 쓰리피스 슈트로 스타일링하여 완벽한 CEO의 모습을 표현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채종협의 우월한 슈트핏은 드라마를 시청하는 여성 팬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

채종협은 젊고 패기 넘치는 사장 포스에 와이셔츠 소매를 살짝 걷어 올려 은근한 섹시미를 드러내고, 집중한 눈빛에선 짙은 남성미를 발산한다.

채종협에게 꼭 맞는 슈트핏 비결로는 ‘자체 제작’에 있다. 이에 정혜진 대표는 “채종협 배우가 피지컬도 좋을 뿐만 아니라 팔, 다리가 긴 서양인 체형이다 보니 거의 대부분의 슈트를 제작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라며 “캐릭터의 비주얼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팥죽색, 카키색 등 흔치 않은 컬러로 제작하여 포인트를 주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가장 공들여 준비한 의상에 대해선 1화 후반부에 등장하는 ‘뱀에 물리는 장면’을 꼽은 정혜진 대표는 “평소 취준생 인성의 모습과 차별화되게 보이기 위해 더 시골스러운 느낌을 주고자 따로 의상을 구입하고 생활감을 높이려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생동감 넘치는 연기뿐만 아니라 비주얼과 의상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채종협.

결말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사장님을 잠금해제’에서 마지막까지 어떤 전개를 이끌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에 ENA에서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