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이해' /사진제공=JTBC
'사랑의 이해' /사진제공=JTBC


유연석이 섬세한 감정 연기로 사랑을 이해시켰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 4회에서 유연석이 KCU 은행 영포점 계장 하상수로 분했다. 유연석은 그동안 상수가 눌러왔던 감정을 눈빛, 내레이션, 포옹에 담아내며 극 속으로 빠져들게 했다.

이날 상수가 안수영(문가영 분)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이유가 드러났다. 약속에 늦어 정신없이 달려왔던 그는 들어가기 직전, 그 자리에 멈춰 망설였던 것. 이를 봤던 수영이 그날 일을 말하며 자신이 쉬워 보였냐고 몰아붙이자 상수는 “어려우니까. 나한테 안수영은 쉽게 만나고 헤어질 상대가 아니니까. 끝까지 상상했으니까”라며 진심을 드러냈다. 이때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길 바라는 그의 애절한 눈빛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상수에게 망설임의 시간은 수영과의 만남을 결심하기 위한 시간이었다. ‘평범’해지기 위해 애써왔던, 어느 것 하나 가벼이 여길 수 없었던 그였기 때문. “삶의 무게를 알아버린 사람은 늘 머뭇거린다. 망설이게 된다. 그럼에도 내가 한 선택들은 늘 행복과 어긋났다”라는 내레이션은 상수의 마음 속 깊이를 충분히 이해하게 만들었다. 특히 담담하면서도 씁쓸함이 묻어나는 그의 목소리는 안방극장에 먹먹한 여운을 남기기도.

이후 함께 간 연수원에서 상수는 “내가 정말 하계장님한테 아무 감정 없었던 것 같아요?”라는 수영의 미묘한 말에 복잡한 심경으로 바라봤다. 그때 수영에게 정종현(정가람 분)의 전화가 걸려왔고, 상수는 고개를 돌렸다. 하지만, 그는 이내 돌아선 수영을 붙잡아 와락 끌어 안았다. 이렇게 결국 터져버린 상수의 감정은 숨을 멎게 할 정도로 임팩트를 남기며 앞으로 상수와 수영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드높였다.

이처럼 유연석은 ‘하상수’라는 인물 그 자체로 분해 시청자들이 그의 감정선을 하나하나 따라갈 수 있게 만들었다. 그는 눈빛과 표정, 대사의 톤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인물의 서사에 깊이를 더한 것은 물론 공감까지 불러일으켰다. 이에 유연석이 앞으로 그려낼 상수의 이야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사랑의 이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